금요일, 3월 1, 2024
Home 인터뷰 모임 동호회 에디정, 콜로라도 한인볼링리그 사상 첫 ‘퍼펙트게임’ 달성

에디정, 콜로라도 한인볼링리그 사상 첫 ‘퍼펙트게임’ 달성

지난 목요일(8일) 볼레로 헤더 리지(Bowlero Heather Ridge) 볼링장에서 열린 한인 볼링 리그 2주 차 경기에서 첫 퍼펙트(300점 만점) 기록이 나왔다.

주인공은 구력 2년의 에디 정 씨(35세, 오로라)로 생애 첫 ‘퍼펙트’를 기록했다. 볼링에서 퍼펙트게임(perfect game)은 모든 프레임 합산 300점을 얻는 것으로 한 게임에서 획득할 수 있는 최고 점수이며, 모든 프레임(10개)에서 스트라이크를 성공시켰을 때 달성할 수 있다.

2022년 12월 8일 한인볼링리그 2주 차 경기에서 퍼펙트게임을 달성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리그 2주 차 3경기에서 4번 레인에 자리 잡은 그는 3, 4번 레인을 번갈아 가면서 스트라이크 더블, 터키를 넘어 볼링공을 던질 때마다 집중과 차분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10 프레임이 되자 리그 참가자들은 모두 정 씨의 공 던지는 모습에 집중하고 있었다.

핀 하나가 아슬아슬하게 넘어지며 열한 번째 스트라이크가 확정되자, 주변에서 숨죽여 지켜보던 회원들의 함성과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다. 그리고 열두 번째 마지막 공이 정 씨의 두 손을 떠나 레인을 힘차게 달려 핀을 모두 쓰러뜨리며 경쾌한 소리를 내자 기쁨과 환호의 함성이 볼링장을 가득 채웠다. 12번 연속 스트라이크를 처리하고 퍼펙트게임을 달성하는 순간이었다.

정 씨는 “얼마 전 두 번이나 퍼펙트게임 기회를 놓쳤는데, 오늘에야 생애 첫 기록을 세웠다. 마지막 18.4마일의 볼스피드로 300점을 달성했을 때 눈물이 울컥할 정도였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정 씨의 상대편으로 박빙의 승부를 펼친 권우중 총무는 아쉽게 254점의 점수를 내며 경기에서 졌지만 정 씨의 300점 달성을 진심으로 축하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정주석 회원은 자신이 지금까지 볼링을 많이 쳐봤지만 300점을 직관한 것은 처음이라며 에디 정 씨의 활약에 축하를 보냈다.


한인볼링리그(회장 현승철)는 지난주 콜로라도 한인사회에서 처음으로 경기를 개최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만약 리그 참가를 원하면 303) 564-4724번이나 303) 625-3314번으로 연락하면 된다.

에디 정이 볼링 300점을 기록하고 모니터를 가리키고 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