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24,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에너지값 상승에 美 셰일업계 '기사회생'…동면깨고 채굴 본격화

에너지값 상승에 美 셰일업계 ‘기사회생’…동면깨고 채굴 본격화

2020년 파산보호 신청한 체서피크 에너지, 작년 9개월간 13억 달러 수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글로벌 에너지 위기와 유가 상승 덕분에 한 때 파산 직전까지 몰렸던 미국 셰일 업계가 부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 진흙이 쌓여 굳은 퇴적암층에 섞여 있는 원유나 가스를 채굴하는 미국 셰일 업계가 호황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일반적인 원유·가스보다 더 깊게 작업해야 하는 등 생산비가 많이 들기 때문에 저유가 상황에선 채산성이 맞지 않았지만, 지난해 유가가 급등하면서 셰일 업계의 수익도 함께 늘었다는 것이다.

미국 셰일 업계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체서피크 에너지는 2020년 파산보호 신청을 할 정도로 경영이 악화했지만, 지난해 첫 9개월동안에만 13억 달러(약 1조6천200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이 기간 주주들에게 분배한 배당금만도 8억 달러(약 9천980억 원)에 달하는 등 단기간에 기업실적이 개선됐다.

2021년 주식 거래가 재개된 이후 주가도 2배로 뛰었다.

체서피크 에너지는 파산보호 신청을 했던 2020년 당시 32개의 유정에서 셰일 에너지를 채굴했지만, 현재 작업 중인 유정의 수는 69개로 급증했다.

WSJ은 셰일 업계 입장에서 과거보다 경영환경이 나아진 가장 큰 이유로 유럽의 에너지난으로 인한 수출 수요의 증가를 꼽았다.

과거에는 미국 남부 텍사스와 루이지애나의 유전에서 셰일 에너지를 생산하더라도 파이프라인 용량 부족으로 미국 동북부의 에너지 업체에 판매하는 것이 힘들었지만, 현재는 곧바로 멕시코만의 항구를 통해 유럽으로 수출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유럽이 러시아 에너지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면서 미국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이 꾸준하게 증가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미국은 유럽 수출용으로 항구를 추가 건설 중이다.

도메니크 델로소 체서피크 에너지 최고경영자(CEO)는 “이제 세계도 탄소 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됐다”며 “장기적으로 천연가스의 수요에 대해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투자자들은 에너지 시장 호황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2011년의 경우 체서피크는 140억 달러(약 17조5천억 원)를 재투자했지만, 지난해에는 첫 3분기간 13억 달러만 지출했다.

투자자들이 회사가 거둔 이익을 재투자하기보다는 배당금을 통해 분배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한때 생존 위기까지 몰렸던 셰일 업계의 투자자 입장에선 장기 투자보다는 빠른 수익 실현에 무게를 둘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범죄도시4’ 마동석 “복싱장 운영하며 액션 연마”

"액션을 단기간 준비하는 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계속했고 지금 복싱장을 운영합니다. 복싱 선수들과 스파링을 하면서 내일 촬영이 있으면 바로 연기할 수...

美 무인우주선 ‘달 착륙’ 이틀째…”살아있고 건강, 충전도 양호”

인튜이티브 머신스 발표…사진 등 이미지는 아직 공개 안 해"정확한 위치 파악 중…과학 데이터 다운로드 명령" 달에 착륙한 미국의 민간...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