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9, 2024
Home발행인언론의 자유, 언론사의 의무

언론의 자유, 언론사의 의무

spot_img

최근 한인 사회내에서 일어나는 타신문사의 소송전과 허위 보도 등으로 덴버지역이 다시금 시끄럽다.
본지 또한 “거기는 맨날 시끄러워”, “또 싸우네”라고 폄하하는 말을 많이 듣게 되고, 염려하거나 조언 또는 쓴소리를 듣게 되는 경우도 더러 있다.
콜로라도 교민라면 누구나 이 소송전에 대해 알 권리가 있고, 또 누군가는 이 소송전을 관심있게 지켜보는 사람들이 있지만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누구인지 관심이 없을 수도 있다.

소송은 한번이 아니고 계속 이어지는 중이다. 문제는 판결이 나오면 판결문 그대로 번역하지 않고 자신의 주관과 원하는 방향으로 기사를 내 교민들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데 있다. 예를 들면 최근 있었던 소송 판결에서 ‘무효(VACATED)’라는 단어가 그대로 번역되지 않고 승소 또는 패소로 입맛에 맞게 바뀌는 것이다.

이곳은 미국이지만 본지를 비롯한 신문사들은 엄연히 한인들을 위한, 한국어로 나오는 신문이다. 대한민국 헌법에는 이러한 법률 조항이 명시되어 있다.
제4조(언론의 사회적 책임 등)
① 언론의 보도는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하고, 국민의 알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보호ㆍ신장하여야 한다.
② 언론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존중하여야 하고,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타인의 권리나 공중도덕 또는 사회윤리를 침해하여서는 아니 된다.
③ 언론은 공적인 관심사에 대하여 공익을 대변하며, 취재ㆍ보도ㆍ논평 또는 그 밖의 방법으로 민주적 여론형성에 이바지함으로써 그 공적 임무를 수행한다. [전문개정 2011.4.14]

또한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미국은 국내 유력 신문이나 방송은 정치적 성향이 분명한 만큼 의견이 아니고 절차의 투명성과 근거를 가지고 입장을 밝힌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인종차별 항의 시위에서 결정보다는 의견을 모아가는 과정을 독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였다.
이런 언론사로서의 의무를 저버리게 된다면 그 신문은 더 이상 언론사의 순기능을 잃은 그냥 일개 광고지일 뿐임을 명심해야 한다.

언론사의 대표가 된 이후로 공정하지 못한 타 언론사의 보도로 인해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비방이나 갑질로 인한 고충을 토로하는 경우를 많이 들었다. 소송이 아직 정확한 판결이 내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마녀사냥’ 이 아니라, 공정하게 보도해서 독자들이 판단 할 수 있도록, 또한 억울한 일을 당하는 사람들이 더 이상 생겨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교민들이 언론사에 바라는 것은 좋은 일은 앞다퉈 보도하고 어려운 일 서로 돕는 사회, 유익하고 좋은 기사와 사건을 공정하게 게재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하고 쓴소리도 겸허하게 받아드리며 정진하는 콜로라도 타임즈가 될 것을 약속한다.

*참고로 지난 2월에 있었던 노인회가 명예회손 소송을 했던 판결문 결과의 원본 파일을 올린다. (DATE FILED: February 14, 2022 3:12 PM CASE NUMBER: 2021CV30436)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