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벡홍자의 문화산책] 야생 해바라기

아주 오래 전 남편이 집에 오는 길에 garage sale 에서 1불씩 주고 샀다며 unused 캔버스 2개를 어색한 표정으로 나에게 건네 준 적이 있었다. 뚝뚝한 남편이 캔버스 사 온게 엉뚱해서 우습기도 했지만 나름 나를 위해 사 온 것에 조금은 감동 이였다.  그해 팽기쳐 두었던 틀어진 두 캔버스를 연결해 그린 그림이 첫번째 해바라기 이다.

야생 해바라기 48 in 48 in/ miexd material on canvas

올 봄, 우리집 옆 자갈 밭에서 저절로 자란 야생 해바라기를 제거 하라고HOA에서 노티스를 받았다. 제거 하려다가 “도대체 잡초와 화초의 차이가 무언가? 내눈엔 다 이 쁜데….. 벌금 내라면 내지”   오기가 발동하여 약간의 정리만 하고 내버려 뒀더니 지금은 보기는 좋으데 완전 벌떼들의 집합소가 되었다. 옆집 아이들이 벌에게 쏘일까봐 슬쩍 걱정 되기는 한다.

이 야생 해바라기를 보니 미국으로 이민왔던 1세대 어머니들이 떠 올랐다. 자갈 밭에서도 햇님만 있으면 자라나는 강인함과 생명력이 흡사 자식을 위해 온 생을 바치는 어머니들의 모습 같았다. 한국 전쟁을 겪어 냈던 우리들 어머니 세대의 희생과 헌신이 없었더라면 아마 지금의 우리는 존재하지 않았으리라. 전쟁중인 우크라이나의 엄마들과 세상의 모든 엄마들을 생각하며, 15년 전 그렸던 해바라기 그림을  꺼내 틀어진 캔버스를 다시 교정하고 그 위에  2번째 야생 해바라기를 다시 그렸다. 이 그림을 한국에 계신 나의 자랑스런 엄마에게 바친다.

마지막 해바라기 12 in 12 in / oil and acyrlic on canvas

3번째 해바라기는 내 마당의 모든 꽃들이 사라지고 바람 불고 눈 내린 초겨울 아침, 내 눈에 들어 온 계절 모르고 혼자 피어난 해바라기의 뒷모습.  비록 꽃대는 말라 비틀어 졌어도 끝내 피워내고 마는 그 생명력이 참 장했다.

작년 Boulder Art Festival 에서 관심 가졌던 한 멋진 젊은이가 구매해 갔는데 불현듯 그 그림이 그립다.

백홍자 작가
ellehongsung.com • 아티스트 • 개인전 4회 • 그룹 다수 • 이화여대 미술대학 조소학과 졸업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