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15, 2024
Home뉴스스포츠시프린, 알파인 월드컵 스키 사상 최초로 90회 우승 달성

시프린, 알파인 월드컵 스키 사상 최초로 90회 우승 달성

spot_img

미케일라 시프린(미국)이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사상 최초로 90승 고지에 올랐다.

시프린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버몬트주 킬링턴에서 열린 2023-2024시즌 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 회전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 42초 02의 성적으로 우승했다.

2주 전 핀란드 레비에서 열린 경기에서 시즌 첫 승을 따낸 시프린은 시즌 2승과 함께 월드컵 통산 90승을 달성했다.

알파인 월드컵에서 남녀를 통틀어 90회 우승 기록은 시프린이 처음이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40승을 넘어선 선수가 없을 정도로 독보적인 기록이다.

시프린은 올해 3월 남자 최다 우승 기록이던 잉에마르 스텐마르크(은퇴·스웨덴)의 86승 기록을 경신했고, 이번에 최초로 90승 금자탑을 쌓았다.

여자부 2위 기록은 린지 본(은퇴·미국)의 82승이다.

1995년생 시프린은 16살이던 2011년 FIS 월드컵에 데뷔, 통산 254차례 대회에서 90승을 수확했다.

90승 가운데 절반이 넘는 55승을 회전에서 따냈다. 남녀를 통틀어 단일 세부 종목 50승도 시프린만 달성한 기록이다.

2022-2023시즌 14승을 거둔 시프린은 이르면 이번 시즌 내에 100승 달성도 가능하다.

1분 42초 35를 기록한 페트라 블로바(슬로바키아)가 0.33초 차 2위를 기록했다.

시프린은 “홈 팬들 앞에서 90승을 기록해 더욱 특별하다”며 “지난해 이 대회에서 실망스러운 성적이 나와 다소 걱정되기도 했지만 동기 부여의 계기로 삼았다”고 말했다.

시프린은 지난해 이 코스에서 열린 회전에서 5위, 대회전 13위에 머물렀다.

미국 콜로라도주 출신 시프린은 어릴 때 버몬트주의 버크 마운틴 아카데미에서 스키를 배웠다.

시프린은 이번 시즌 알파인 월드컵 여자부 종합 1위도 달리고 있다. 다음 일정은 12월 2, 3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대회전 경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