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9,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시애틀 "SNS 중독으로 아이들 정신건강 위기"…빅테크들에 소송

시애틀 “SNS 중독으로 아이들 정신건강 위기”…빅테크들에 소송

spot_img

미국 시애틀시 교육구가 아이들의 소셜미디어 중독 문제를 들어 빅테크 기업들을 상대로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 보도했다.

시애틀 교육구는 학생들이 소셜미디어 중독에 따른 불안, 우울과 그 밖의 정신적 문제를 겪고 있어 교육 목표를 달성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장에 따르면 구글 모회사 알파벳,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플랫폼,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스냅이 미성년자들을 자신들의 플랫폼으로 끌어들여 정신건강 위기를 초래한 책임이 있다고 시애틀 교육구는 주장했다.

이에 따라 시애틀 교육구는 재판부에 금전적 손해배상, 소셜미디어 과잉 사용 예방 및 치료를 위한 기금 마련 등의 조치를 명령해줄 것을 요청했다.

미국에서 교육구가 빅테크 기업들을 상대로 학생들의 소셜미디어 중독 문제로 소송을 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자살 등 피해자 가족들이 낸 소송이 10여 건 있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지난 2021년 메타의 전직 직원 프랜시스 하우건의 내부 고발로 소셜미디어 회사들이 미성년자들에게 정신적 문제를 초래할 가능성을 알면서도 돈벌이에 집중했다는 사실이 폭로된 이후 빅테크 책임론이 거세지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