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16,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스페인 명소 사그라다파밀리아 144년 걸려 2026년 완공

스페인 명소 사그라다파밀리아 144년 걸려 2026년 완공

spot_img

설계자 안토니오 가우디 100주기에 완성

(런던=연합뉴스) 김지연 특파원 = 스페인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가 설계한 바르셀로나의 대표적 건축물 성가정 성당(사그라다 파밀리아)이 2026년 완공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26년은 1882년 착공한 지 144년 만이자 가우디 사망 100주기가 되는 해다.

에스테베 캄프스 성가정 성당 재단 회장은 최근 새 준공 일정을 공개하고, 성당내 최고 높이인 172.5m의 중앙 첨탑 ‘예수 그리스도의 탑’을 포함해 성당을 준공하는 데 필요한 자원이 모두 갖춰졌다고 말했다.

성모 승천 예배당과 예수 그리스도의 탑은 각각 2025년과 2026년 완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까지 성모 마리아 탑과 마르코·루가·요한·마태오 복음사가 탑 공사는 모두 마무리됐다.

이 성당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연간 500만명의 방문객을 끌어모으는 유럽의 관광 명소다.

오랜 세월 스페인 내전 등 전쟁과 재정 부족 등 수난을 겪었고 최근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2년가량 공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1936년엔 화재로 소실됐다가 가까스로 복원된 가우디의 석고 모형을 토대로 건축이 이어졌다.

성당 입구로 이어지는 계단 진입로는 2034년까지 공사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882년 초석을 놓을 당시 성당 인근은 탁 트인 농지였으나 이후 도시가 형성돼 도시 두 블록에 걸친 진입로를 건설하려면 약 1천 주택·상업건물을 수용해 철거해야 한다.

가우디의 설계에 계단은 포함되지 않았다는 주장도 있다.

이에 대해 캄프스 회장은 “1915년 가우디의 서명이 담겼고 지역 당국에 제출된 설계도에는 계단이 있다”며 바르셀로나 시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