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오피니언 IT 칼럼 스마트기기를 이용한 파킨슨 병 모니터링

스마트기기를 이용한 파킨슨 병 모니터링

애플이 난치병 중 하나인 파킨슨병을 정복하기 위해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연구를 수년간 진행중이다. 과학자들과 각종 연구와 애플의 스마트기기(아이폰, 아이와치)등을 통한 데이터 수집과 이를 이용한 진단에 적용하고 있다.

파킨슨병은 뇌의 신경계에 영향을 미치는 진행성 질환이다. 미국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 전 권투 선수, 무하마드 알리, 264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등 유명 인사들이 투병한 파킨슨병은 치매, 뇌졸중과 더불어 3대 만성 퇴행성 뇌 신경계 질환으로 분류된다.
파킨슨병은 뇌에서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을 만드는 신경세포가 파괴되어 생기며 근육 떨림, 느린 움직임, 신체 경직, 보행 및 언어 장애 등 증상이 나타날 때쯤엔 이미 이부분을 담당하는 신경세포의 70-80%가 손상된 이후이다.

현재 파킨슨병에 대한 치료법은 딱히 없다. 하지만 진행을 늦추고 증상을 줄이는 몇 가지 약물치료법과 신경전달을 차단하는 뇌심부자극술, 병든 뇌 조직을 일부 없애는 신경파괴술 등이 있다. 특히 파킨슨병은 무엇보다도 당뇨 고혈압처럼 조기에 발견하고 초기에 치료 계획을 잘 세워 관리를 잘하면 질병의 진행을 상당히 늦출 수 있다. 하지만 뇌를 촬영해 진단하는 방법이 있지만 돈이 많이 드는 데다 방사선 피폭 등의 부작용도 우려돼 진단이 쉽지 않다.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현재 파킨슨 병에 걸리 환자가 미국에서만 60만 명에서 100만 명으로 추산되며 매년 6만 명 정도 증가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600만~1,000만 명에 달한다. 수치가 정확하지 않은 이유는 파킨슨병 노인 가운데 약 70%는 치매나 노화로 오인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애플 기술팀은 MIT 등 미국 내 과학자 15명과 협력해 스마트워치로 떨림과 움직임 변화를 감지, 파킨슨병 환자의 진행을 추적하고 이를 의사가 약물치료 및 생활 습관 변화와 같은 맞춤형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 결과(논문명: Smartwatch inertial sensors continuously monitor real-world motor fluctuations in Parkinson’s disease)는 미국 과학진흥협회(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에서 발행하는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저널에 실렸다.
연구팀은 스마트워치 자이로스코프와 가속도계 데이터를 사용해 24시간 동안 떨림과특정 움직임을 모니터링하는 애플워치용 앱(MM4PD, Motor fluctuations Monitor for Parkinson ‘s Disease)을 개발하고 파킨슨 환자 225명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실험을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사전에 118명을 대상으로 파일럿연구 후 진행됐다. 또한 동시에 실험의 객관성을 위해 파킨슨병이 없는 성인 171명을 1년 동안 모니터링했다. 그 결과 평가 대상 94%에서 의사의 진단 및 치료 예측과 일치하는 증상 변화를 포착했다. 나머지 6% 경우 MM4PD 데이터를 활용해 약물로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간병인이 놓친 일부 증상도 발견할 수 있었다.

따라서 이런 스마트워치와 앱은 환자 질병이 진행됨에 따라 증상 정도에 맞는 약물 복용량을 조절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 애플의 파킨슨병 환자를 지원하기 위해 애플워치 및 혼합현실(MR) 헤드셋 특허(US20190365286)도 공개되었다. 이 특허는 애플워치 동작 센서를 사용해 착용자 움직임을 추적하고 센서가 수집한 데이터를 가지고 파킨슨병을 평가하는 지수인 ‘UPDRS(Unified Parkinson’s Disease Rating Scale)’를 기준으로 데이터를 분석한다.
공개된 특허 기술은 온종일 증상·심각도 추적 정보를 제공하고, 약물에 대한 환자 반응을 평가할 수 있으며, 의사의 약물 처방을 보조하고, 질병·증상 진행을 추적하고, 의사가 활동, 운동, 수면이 증상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도록 도우며 환자가 증상 패턴에 대한 활동 계획을 더 잘 수립할 수 있도록 하고, 환자 상태 측정 표준 지표인 UPDRS보다 더 상세하고 정량적이며 지속해서 증상 추적을 제공한다.

따라서 의사는 치료와 의약품에 대한 환자의 반응을 살피고 증상에 따라 처방을 달리하거나 치료 방법을 변경하는 등 더 나은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