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14, 2024
Home뉴스스포츠스노보드 최가온, X게임서 우승…클로이 김 최연소 기록 경신

스노보드 최가온, X게임서 우승…클로이 김 최연소 기록 경신

spot_img

한국 스노보드의 기대주인 최가온(15·세화여중)이 미국에서 열리는 익스트림 스포츠 이벤트 X게임 슈퍼파이프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최가온은 28일 미국 콜로라도주 애스펀의 버터밀크 스키 리조트에서 열린 제27회 X게임 여자 슈퍼파이프 경기에서 8명의 출전 선수 중 1위에 올랐다.

이 대회에 한국 스노보드 선수로는 처음으로 초청받아 출전한 최가온은 첫 출전에 금메달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X게임은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주관하는 익스트림 스포츠 이벤트로, 동·하계 대회로 나뉘어 해마다 열린다.

X게임 여자 슈퍼파이프에서 우승한 최가온[[올댓스포츠]

동계 대회엔 스키와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 빅 에어 등 올림픽 종목이 포함돼 있고, 슈퍼파이프는 올림픽 정식 종목인 하프파이프의 일종이다.

이번 슈퍼파이프 종목 여자 선수 8명 중 가장 나이가 어린 최가온은 자신의 성인 데뷔 무대에서 정상에 올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2008년 11월 3일생으로 이제 만 14세 3개월이 채 되지 않은 최가온은 현재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1인자인 클로이 김(미국)이 보유했던 X게임 이 종목 ‘최연소 우승 기록’도 갈아치웠다.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클로이 김은 2015년 1월 열린 X게임에서 여자 슈퍼파이프 우승을 차지했는데, 그는 당시 14세 9개월가량이었다.

이를 통해 존재감을 알린 클로이 김은 이후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하프파이프 2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최가온은 지난해 3월 국제스키연맹(FIS) 파크 앤드 파이프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하프파이프 우승을 차지하고, 5월 국가대표로 선발돼 차세대 유망주로 자리매김한 선수다.

대한스키협회 회장사인 롯데그룹이 설상 종목 차세대 메달리스트 육성을 위해 지난해 말 창단한 스키·스노보드 팀에도 속해 있다.

클로이 김을 비롯한 쟁쟁한 선수들이 거쳐 간 익스트림 스포츠 종목 최고의 이벤트 중 하나인 X게임에서 첫 출전에 우승까지 달성하며 최가온은 2024 강원 동계유스올림픽과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전망도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그는 총 4차례 중 마지막 시도에서 공중에서 세 바퀴를 도는 1천80도 기술과 두 바퀴 반을 도는 900도 콤보 기술에 성공하며 매디 매스트로(미국) 등을 제쳤다.

최가온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그가 주행 반대 방향으로 공중에 떠올라 두 바퀴 반을 도는 ‘스위치 백 나인’ 기술을 이번 대회에 출전한 여자 선수 중 유일하게 성공했다고도 전했다.

최가온은 “성인 데뷔 무대에서 우승하게 돼 기쁘다. 지금까지 노력한 결과를 세계 최고의 대회인 X게임에서 거두게 돼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 달 미국 콜로라도주 코퍼마운틴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익스트림 스포츠 대회 듀 투어에도 초청된 그는 “지금까지 노력해온 것처럼 꾸준히 훈련해 듀 투어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