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수업 중 교사에 총쏜 美 6세 초등생, 가방에 엄마총 넣어와

수업 중 교사에 총쏜 美 6세 초등생, 가방에 엄마총 넣어와

spot_img

“교사가 압수하려하자 발포”…법원 명령으로 정신치료중

수업중에 교사를 총으로 쏴 미국 사회를 충격에 빠트린 초등학교 1학년생은 엄마가 구매한 권총을 가방에 넣어 온 것으로 수사 결과 드러났다.

미국 버지니아주 뉴포트뉴스시의 스티브 드루 경찰서장은 9일 수사 브리핑에서 학생이 수업 중 총을 꺼내 교사를 겨냥한 뒤 발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6일 뉴포트뉴스시의 리치넥 초등학교 교실에서 발생한 이 사건에 대해 ‘사고가 아니다’라고만 밝혔으며 이날 처음으로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총격 전에 교사와 학생 간 물리적 다툼은 없었으며 다친 학생은 없었다.

당시 교실에 있던 다른 학생의 부모는 “교사가 총을 압수하려고 하자 학생이 발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에 전했다.

드루 서장은 학생이 사용한 총은 학생의 모친이 합법적으로 구매했으며 학생이 집에 있던 총을 백팩에 넣어 학교로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다친 교사는 25세로 지역 병원에 입원했지만, 안정적인 상태다.

드루 서장은 교사가 피격 뒤 학생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고 하는 등 여러 생명을 구했다고 말했다.

총격 뒤 학교 직원이 학생을 제지했으며 이 과정에서 학생이 직원을 때리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후 경찰차가 도착해 학생을 데려갔으며 학교는 이번 주 내내 폐쇄하기로 했다.

사법 당국은 아직 학생에게 범죄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으며 학생은 현재 법원 명령에 따라 시설에서 정신치료를 받고 있다.

버지니아주 법은 6세를 성인처럼 재판받도록 하지 않으며 유죄 판결을 받는다고 해도 소년원에 보내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