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세계 최초로 돼지 심장 이식수술 받은 환자 2개월 만에 숨져

세계 최초로 돼지 심장 이식수술 받은 환자 2개월 만에 숨져

spot_img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세계 최초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환자가 2개월 만에 숨졌다고 AP통신을 비롯한 언론들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매릴랜드대 의료센터는 이날 돼지 심장 이식수술을 받은 데이비드 베넷(57)이 지난 8일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앞서 메릴랜드 의대와 의료센터 연구진은 지난 1월 7일 인체 장기를 이식받지 못해 다른 선택지가 없는 시한부 심장질환자 베넷의 동의를 받아 이식 수술을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연구진은 돼지 심장 이식 수술 후 3일이 지나도록 환자가 거부반응을 보이지 않고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의료진은 이 환자의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며칠 전부터 환자의 상태가 나빠지기 시작했다고만 밝혔다고 AP 통신은 보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