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23, 2024
Home뉴스세계 식료품 가격 11년만에 최고치…이상기후·유가 상승 영향

세계 식료품 가격 11년만에 최고치…이상기후·유가 상승 영향

spot_img

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 불안도 가격 상승 부채질

 (연합뉴스) 전 세계의 식료품 가격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매달 발표하는 세계식량가격지수(FFPI)가 지난 1월 135.7을 기록해 ‘아랍의 봄’ 사태로 국제 식량 가격이 급등했던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콩이나 야자 등으로 만드는 식물성 기름의 경우 FFPI가 처음 발표된 1990년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FFPI는 FAO가 곡물, 식물성 기름, 유제품, 육류, 설탕 등 상품 5종의 국제거래가격을 종합해 산출한다.

NYT는 국제 식료품 가격이 급등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공급망 이상과 더불어 이상 기후 현상과 에너지 가격 급등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과 아르헨티나, 브라질,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 주요 농산물 생산국에선 최근 가뭄 등 이상 기후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에너지 가격의 급등과 컨테이너 부족이 물류 가격 인상 요인으로 작용한데다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계속되고 있는 노동력 부족 현상도 식료품 가격을 올리는 요인이 됐다.

식료품 수출 등에 사용되는 컨테이너의 가격은 1년 전보다 평균 170% 오른 상황이다.

식료품 가격 인상은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치지만, 가계 소득에서 식료품 구입 비율이 50~60%를 차지하는 인구가 많은 남미와 아프리카 국가가 상대적으로 더 큰 고통을 받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모리스 옵스펠드 선임연구원은 “사회적 불안정이 급속도로 확산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재정이 부족한 상황에서 낮은 성장률·높은 실업률에 식량 위기까지 겹치는 것은 불안정한 사태를 야기할 수 있는 ‘퍼펙트 스톰’이라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이코노미스트 크리스천 보그먼스는 주요 밀·옥수수 생산국인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충돌이 발생하거나 이상 기후 현상이 심해질 경우 국제 식료품 가격은 더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