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성탄절 앞두고 겨울폭풍 덮친 美…150만가구 정전에 7천편 결항

성탄절 앞두고 겨울폭풍 덮친 美…150만가구 정전에 7천편 결항

미 곳곳서 혹한·강풍·폭설…빙판길에 사망사고도 잇따라
몬태나주 영하 40도, 텍사스주도 영하…뉴욕주 버팔로에 89cm 폭설

크리스마스 주말을 앞두고 거의 미국 전역에 강력한 겨울 폭풍이 불어닥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벌어지고 교통이 두절돼 연말연시 여행객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23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국 인구의 70%에 해당하는 2억4천만 명이 사는 지역에 각종 기상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미 중서부에서 형성된 ‘폭탄 사이클론’이 점차 동진하면서 곳곳에서 이상 한파와 폭설, 강풍 등의 극단적인 날씨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폭탄 사이클론은 차가운 북극 기류와 습한 공기가 만나 생성되는 저기압성 폭풍으로 통상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떨어질 때 나타난다.

NWS는 “캐나다 남쪽 국경에서 남쪽 (멕시코와의 국경인) 리오그란데, 걸프 연안, 플로리다 반도 중부까지, 그리고 태평양 북서부에서 동부 해안까지 겨울 기상 경보가 발효 중”이라고 밝혔다.

몬태나주 산악 지방에서는 수은주가 영하 40도까지 떨어졌고, 텍사스와 테네시 등 남부 주에서도 기온이 0도 아래로 내려갔다. 이로 인해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미국행을 기다리며 천막 생활을 하는 이민자들도 추위에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시간·펜실베이니아·뉴욕주 등 중부와 동부 지역에서는 폭설이 내리고 있다. 뉴욕주 북서부 버펄로는 89㎝의 눈이 내려 자동차 운행 금지령이 내려졌다.

이날 오후 현재 미국에서는 150만 가구가 정전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만 18만7천 가구가 정전됐고, 인구가 적은 메인주도 11만4천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고 있다.

폭설과 강풍, 결빙 현상이 곳곳에서 나타나면서 항공기 결항 사태도 확대되고 있다.

항공 정보 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5분 현재 미국에서 모두 4천500편 이상의 국내선과 국제선이 취소됐다. 전날 2천688편을 합쳐 크리스마스 직전 이틀간 7천 편이 넘게 결항된 것이다.

이날 시애틀 일대 공항들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500편 이상이 운항을 취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 사고도 잇따랐다.

오클라호마주에서는 각각 다른 빙판길 교통사고로 모두 3명이 목숨을 잃었고, 켄터키주에서도 교통사고로 2명이 숨졌다. 노숙자 1명도 사망했다.

앤디 버시어 켄터키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제발 집에서 안전하게 머물러달라”고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또 페덱스는 테네시주 멤피스의 물류 허브가 악천후로 차질을 빚는 바람에 크리스마스 물류 배송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미국 의과 대학교에 약 1조 3천억 기부의대지원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

자신 이름으로 학교 변경하지 말 것을 약속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즈롱크스에 소재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과...

유나이티드, 덴버 신축 8개 건물 ‘세계 최대 비행 훈련 센터’로 오픈, 덴버 경제에 크게 미칠 예상

하루 860명 조종사 훈련, 연간 32,000회 훈련 이벤드 가능해져' 2월 22일 Fox31에 따르면, 항공사 발표를 인용하여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성경의 애국 애족 정신

-삼일절 105주년 특별 설교 및 덴버 지역 삼일절 기념식 특강 원고- 올해는 삼일절 105주년 기념의 날이다. 이미 한국에서는...

노인의 3대 심리적 어려움은 무엇인가?

의학적, 심리적 올바른 이해와 대처 방안 요즈음 시니언들이 모이면 노인 건강이 주요 화제, 탑 화제이다. 한국사람을 위한 요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