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생활용품업체 P&G, 1분기 제품가격 10% 올렸다…인플레 길어지나

생활용품업체 P&G, 1분기 제품가격 10% 올렸다…인플레 길어지나

spot_img

가격인상 덕분에 판매량 감소에도 매출 4%↑…전망치도 상향

미국의 거대 생활용품 업체 프록터앤드갬블(P&G)이 지난 분기 제품 가격을 대폭 인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P&G는 올해 1분기(2023 회계연도 3분기) 제품 판매 가격을 평균 10% 올렸다고 밝혔다.

P&G는 타이드 세제, 팸퍼스 기저귀, 팬틴 샴푸, 오랄-B 칫솔, 질레트 면도기, 페브리즈 탈취제 등 유명 브랜드 소비 제품을 만들어 판다.

이로써 P&G는 2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대로 제품 판매가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인플레이션, 인건비 증가 등이 그 배경으로 제시됐다.

가격 인상 덕분에 1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3%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은 4% 증가했다. 제품을 덜 팔았음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다.

가격 인상은 향후 실적 전망의 상향 조정으로 이어졌다.

회사 측은 당초 2023 회계연도 매출이 전년보다 최대 1%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매출 전망치를 1% 증가로 이날 수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작년까지도 문을 걸어잠그던 ‘제2 시장’ 중국이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나선 것도 실적 상향에 도움을 줬다. 중국 내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2% 증가했다.

P&G와 같은 기업들이 이익률을 사수하기 위해 최근까지도 소비자 가격을 크게 올렸다는 사실은 인플레이션이 오래갈 가능성을 시사하는 신호라고 NYT는 지적했다.

지난해 한때 9%에 육박했던 미국의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지난달 5%로 떨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둔화 속도가 느린 것은 이처럼 기업들이 소비자들에게 비용 상승분을 전가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그동안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소비를 크게 줄이지 않았던 미국인들이 최근 지갑을 닫고 있어 기업들을 위축시킬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3월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1% 감소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