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25, 2024
Home뉴스한국 뉴스삼성, 美 5G 장비 또 수주…이재용 '글로벌 네트워크' 통했다

삼성, 美 5G 장비 또 수주…이재용 ‘글로벌 네트워크’ 통했다

spot_img

작년 한국 찾은 디시 네트워크 회장과 북한산 오르며 협력 논의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005930]가 3일 미국 제4 이동통신 사업자 ‘디시 네트워크'(DISH Network)의 대규모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됨에 따라 세계 최대 통신 시장인 미국 내 점유율 더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디시네트워크 창업자 찰리 어건 회장

두 회사는 정확한 수주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1조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수주는 삼성전자의 미국 내 5G 통신장비 공급 중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삼성전자는 2020년 9월 미국 1위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7조9천억원 규모의 5G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국 통신 장비 역사상 단일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였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디시 네트워크 공급사로 선정됨에 따라 자사의 5G 기술력을 입증했을 뿐만 아니라 미국 내 점유율을 확대하고 핵심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업계에선 이번 수주가 성사된 데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역할이 컸다고 평가한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리더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5G 네트워크 장비 영업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해왔다.

통신장비 사업은 계약 규모가 크고, 장기간 계약이 대부분이다. 또한 주요 기간망으로 사회 인프라 성격을 띠고 있어 신뢰를 바탕으로 한 장기적인 약속이 사업의 성패를 결정한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이번 5G 통신장비 공급계약 협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이 부회장은 디시 네트워크 창업자 찰리 어건 회장을 직접 만나 오랜 시간 산행을 하며 협상을 사실상 마무리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9월 한국을 찾았던 어건 회장은 당초 월요일에 이 부회장과 짧은 비즈니스 미팅을 하기로 약속했으나, 하루 전인 일요일에 이 부회장이 등산이 취미인 찰리 회장에게 북한산 동반 산행을 제안했다.

어건 회장이 본사가 위치한 콜로라도주의 해발 약 4천300m 이상의 모든 봉우리를 올랐고 킬리만자로산,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등 세계의 고산 지역을 등반할 정도로 전문가급 실력을 갖춘 등산 애호가라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일요일 오전 직접 차량을 운전해 어건 회장이 묵고 있는 호텔로 찾아가 그를 태우고 북한산까지 단둘이 이동했다.

당일 등산은 오전 11시 반부터 약 5시간가량 수행원 없이 이어졌으며, 개인적인 일상의 이야기부터 삼성과 디시의 협력 강화방안까지 폭넓은 분야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산행을 계기로 신뢰 관계가 쌓였고, 이번 수주로까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20년 버라이즌과의 5G 장비 계약, 2021년 일본 NTT 도코모와의 통신장비 계약 당시에도 각 통신사의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협상을 진척시켰다.

특히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베리 CEO와는 오랜 시간 친분을 쌓아왔고, 지난해 11월 미국 출장 갈 때도 만나 둘이 어깨동무를 하며 찍은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 자녀들의 결혼식에 국내 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2018년 12월과 2019년 3월 인도를 방문하기도 했다. 인도 최대 통신사인 릴라이언스 지오는 현재 전국 LTE 네트워크에 100% 삼성 기지국을 쓰고 있다.

이 부회장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뿐만 아니라 5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전담 조직 구성, 연구개발, 영업·마케팅 등을 직접 진두지휘하며 챙겨왔다.

또한 5G 이후 차세대 통신 분야도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9년 5월 삼성리서치 산하에 차세대 통신연구센터를 설립해 6G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 중이며, 2020년 7월엔 ‘6G 백서’를 통해 차세대 6G 이동통신 비전을 제시했다.

이 부회장은 “통신도 백신만큼 중요한 인프라로서 통신과 백신 비슷하게 선제적으로 투자해야 아쉬울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6G도 내부적으로 2년 전부터 팀을 둬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삼성은 이달 13일에는 6G와 관련해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함께 미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삼성 6G 포럼’도 처음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포럼은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The Next Hyper-Connected Experience for All) 시대 구현’을 주제로 온라인으로 열린다.

업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첨단 통신장비에 대한 중장기 투자를 직접 챙기면서 이동통신 사업이 반도체에 필적하는 삼성의 또 다른 ‘플래그십 사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