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4, 2023
Home 오피니언 IT 칼럼 삼성전자 반도체 파운더리

삼성전자 반도체 파운더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21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상무부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170억 달러 규모의 파운드리 투자를 계획 중이며 IT산업 발전에도 대단히 중요한 반도체 공급망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삼성전자의 투자 계획이 담긴 문서가 공개된 적은 있지만 삼성전자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내 파운드리 공장 건설을 공식 발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투자가 결정됐지만, 어느 곳에 어떻게 투자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현재 유력한 투자지로 파운드리 공장이 있는 오스틴, 텍사스주, 뉴욕주, 아리조나주 등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관건은 세제혜택과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물·전기 공급이 용이한 입지다.
삼성전자는 미국에 5나노미터 공정의 파운드리 공장을 지을 예정으로, 삼성전자가 한국이 아닌 해외에 첨단 미세공정 공장이 지어지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반도체 업계는 삼성전자가 이번에 투자해 건립할 공장에는 3㎚ 공정도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투자는 단순 공장 건립이 아닌, 최대 7000명의 직간접 고용창출과 8 billions 달러에 달하는 지역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는 곳은 이미 64~14㎚ 공정으로 모바일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DDI (디스플레이 구동칩), CMOS 반도체 이미지센서 등을 만들고 있는 어스틴, 텍사스 이다.
다만 어스틴은 세제혜택 등에서 삼성전자와 이견을 표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언론 등에서는 어스틴이 투자 이후 10년간 세제혜택과 함께 총 6억5000만달러에 달하는 인센티브를 주겠다고 제안했지만, 삼성전자가 이를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올해 초 있었던 한파로 어스틴을 포함한 텍사스주 전체에서 심각한 전기부족 사태가 일어났고, 이로 인해 반도체 생산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전력과 물 공급이 차질을 빚었다는 점은 삼성전자가 오스틴시를 선뜻 선택하기 어려운 측면으로 작용하고 있다.삼성전자 어스틴 팹은 지난 2월 16일 전력 공급이 끊겼고, 이 탓에 약 6주간 가동을 중단했는데 이때 입은 피해액만 3 ~4 hundreds million 달러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주나 아리조나주도 삼성전자에 관심을 보이는데 현재 물밑 협상이 진행 중이다. 특히 뉴욕주는 현재 삼성전자에 1 billion 달러에 달하는 세제혜택을 약속한 상황이고, 삼성전자 파운드리를 유치하려고 하는 제네시카운티의 서 뉴욕 과학기술첨단제조산업단지(STAMP)의 경우 여러 입지 조건이 좋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STAMP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태양광, 바이오산업 등을 위한 505만8570㎡ 규모의 단지다. 또 나이아가라 폭포로부터 충분한 물과 함께 수력발전소에서 전기 역시 싸게 공급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해당 지역에서는 반도체 전문인력이 매년 1만7000여명 배출돼 인력 확보에도 유리하다.


애리조나주 굿이어시, 마리코파카운티 외국무역지대(FTZ) 역시 유력한 입지 중 하나다. 피닉스와 20분 거리로 인접해 교통이 좋으며 최근 대만 TSMC와 미국 인텔이 투자 계획을 밝혀 텍사스에 이은 미국 내 제2의 반도체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
애리조나주는 이미 삼성전자에 1조원 규모의 세제혜택 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이 지역에 매물로 나온 공장 부지 2곳에 대한 경매가 유찰돼, 삼성전자가 큰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앞서 지난 1월WSJ은 “삼성전자가 2022년 10월 가동을 목표로 굿이어시와 (공장 설립과 관련한)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의 기존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 팹은 14㎚ 이상 공정이 주력으로 애플, 퀄컴, AMD 등 미국 기업이 개발하는 7㎚ 이하 최신 공정 칩 수주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최신 공정이 가능한 미국 파운드리 증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여진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잡지 맨스저널 ‘중년 근육 유지법’ 쓴 기자의 정체는 AI

AI 스타트업과 챗GPT 기술로 과거 기사 활용해 새 콘텐츠 생산 미국의 유명 출판사가 인공지능(AI)으로 작성한 기사를 잡지에 활용했다고 공개했다.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