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콜로라도 뉴스산간지역 눈 월요일 오전 그쳐...트러블섬 화재로 노부부 사망

산간지역 눈 월요일 오전 그쳐…트러블섬 화재로 노부부 사망

spot_img

한랭전선이 남서에서 북동 방향 콜로라도를 관통함에 따라 덴버, 볼더 인근 지역에 겨울 폭풍주의보가 월요일 새벽 6시까지 발효됐다. 산간지역에 1피트 이상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낮은 온도와 습도는 콜로라도 산불 진화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25일 오전 7시까지 이스트 트러블섬 화재(East Troublesome fire)는 서울시 면적(149,600에이커)보다 넓은 192,560에이커에 피해를 주었으면 10%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다.

24일 기준 피해지역(InciWeb)

한편 그랜드 카운티 브렛 슈로틀린 보안관은(Brett Schroetlin) 이번 화재로 노부부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을 전했다. 희생자는 라일 힐더먼(Lyle, 86)과 그 아내인 메릴린(Marilyn Hileman, 84)으로 두 사람은 대피 명령이 내려져 지인들이 대피를 권유했지만 이를 거절하고 오랫동안 살아온 집을 떠나기 싫다며 남았다가 참변을 당했다.

10대 때인 1952년 결혼한 이 부부는 1970년대 전 재산을 털어 그랜드 카운티 로키산 자락에 보금자리를 마련해 68년 동안 근면 성실함으로 평생을 함께 살아왔다.

재러드 폴리스 주지사는 트위터에 슬픈 마음을 전하며 유가족과 친구들에게 위로의 글을 남겼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번 눈은 일요일 밤까지 계속되다가 월요일 아침 그칠 것으로 보인다.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