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사형폐지' 대통령 공약 깬 美연방검찰…총기난사범에 사형 구형

‘사형폐지’ 대통령 공약 깬 美연방검찰…총기난사범에 사형 구형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첫 사형 구형…흑인 대상 증오범죄 피고인에 적용

미국 연방 검찰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뒤 처음으로 중죄 피고인에게 사형을 구형하기로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 뉴욕 서부연방검찰청이 지난 2022년 뉴욕주(州) 버펄로 흑인 거주지역의 슈퍼마켓에서 총을 난사한 페이튼 젠드런(20)에게 사형이 적합하다는 입장을 담은 서류를 법원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최대한 많은 흑인의 생명을 빼앗기 위해 범행 장소까지 치밀하게 선정했다”며 “이 같은 점들을 감안한다면 법원이 사형을 선고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미국에선 각 주(州) 차원에서 사형을 집행하고 있지만, 연방정부 차원에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할 때까지 20년 가까이 사형이 집행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취임 후 연방정부 차원의 사형집행을 재개했다. 지난 2021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날에도 범죄인 3명에 대한 사형이 집행됐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 후보 시절 연방정부 차원의 사형 구형과 집행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각 주정부에 대해서도 사형 구형과 집행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실제로 미국 연방 검찰은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발생한 사건에 대해선 단 한 번도 사형을 구형하지 않았다.

연방 검찰이 지난 3년 가까이 지켜졌던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뒤집고 사형 구형을 결정한 것은 범죄 자체의 중대성을 감안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젠드런은 2022년 5월 버펄로 흑인 거주지역에 위치한 슈퍼마켓에 들어가 무차별적으로 총기를 난사했고, 그로 인해 10명이 숨졌고, 3명이 다쳤다.

그는 범행에 앞서 인터넷에 공개한 성명에서 자신이 파시즘을 신봉하는 백인 우월론자라고 밝혔다.

젠드런에 대해선 1급 살인과 함께 증오범죄와 국내 테러 혐의가 적용됐다.

당초 그는 배심원단이 유죄를 평결할 경우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이 최대 형량이었다.

총기 난사 피해자 유족들은 검찰의 사형 구형을 반겼다.

피해자 유족 측 변호사는 성명을 통해 “피해자와 유족들은 2년 가까이 정의 구현을 요구했다”며 “검찰의 사형 구형은 피해자와 유족들을 위로하고 안도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

노인성 청력 상실에 대한 바른 이해와 대처 지침

매년 3월 3일은 세게 보건기구가 정한 "세계 청력의 날" 이다.청력 상실은 큰 소음, 노화, 질병 및 유전적 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일반적인 문제이다....

덴버 아트 뮤지엄의 한국분청사기 특별전 안내

이애령 관장 초청…분청사기에 대한 강연과 전시 투어… 이틀에 걸쳐 무료로 개최 덴버미술관이 국립광주박물관의 이애령 관장을 초청해 한국의 독특한...

카리스 워십, 커피/찬양/나눔으로 특별 찬양 콘서트 개최

지난 24일 저녁, 코아크 콜렉티브 푸드몰 이벤트룸에서 '커피/찬양/나눔'을 주제로 한 특별 찬양 콘서트가 열렸다. 카리스 워십 팀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참석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