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1월 26, 2022
Home 오피니언 김상훈 칼럼 ‘사재기’ 그 부끄러운 자화상

‘사재기’ 그 부끄러운 자화상

지난 한 달여 동안 코로나19(Covid19)관련 뉴스가 온 세간의 관심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전례 없이 강한 전염력으로 중국을 넘어 전 세계적인 위협이 되어버렸고 모든 언론은 코로나19
보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2020년 현재의 막강한 정보교환 능력이 바이러스의 존재와 그 확산세에대한 경각심을 고조함으로써 집단발병 방지를 포함하여 개인차원의 방역력을 높이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음은 사실이지만 수개월에 걸쳐 끝없는 장맛비처럼 쏟아 붓는 무시무시한 뉴스에 거의 파묻히다시피 되다 보니 질병자체를 뛰어넘는 공포와 불안을 오히려 더 걱정해야할 지경에 이른 게 아닌가 싶다.


우리는 그리 오래 되지 않은 과거에 경제나 안보가 기준치 이상으로 흔들릴 때 사재기 현상이 일어나는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아무리 애를 써서 사들여봐야 불안함이 가실 리가 없다는 걸 모르지 않지만 무언가 준비를 해야 한다는 막연한 자구본능이 발동하기 때문이다.


유통이 지금 같지 않던 옛날에는 집집마다 곳간이 있었다. 그 시절 쌀이라는재화는 현찰에 준하는 역할을 했기 때문에 당시 곳간에 쌓여있는 그득한 쌀가마들은 지금의 통장 잔고 같은 의미이기도 했다.

세상이 바뀌어 이제는 동전, 지폐보다 플라스틱 카드 한 장, 더 나아가 핸드폰 속에 저장되어있는 결재 수단으로도 몇 날 며칠이고 살 수 있는 세상이 되었고 사람들은 실물소유의 압박에서 해방 될 수 있었다.


한국에 비해 아직 미국에선 활성화가 덜 되었지만, 자기 전에 핸드폰 몇 번 누르고 자면 새벽에 신선한 식재료가 문앞에 배달 와 있는 시대에 살고 있기에‘사재기’는 어느새 참 낯선 단어가 되어 버렸었다.


종일 코로나19를 말하는 한국뉴스를 거의 매일 보면서도 마스크나 손 세정제 처럼 당장 방역과 관련된 물품을 제외하고는 사재기 현상에 대한 얘기는 듣기 힘들었는데 요즘 미국에서 도가넘는 생필품 사재기가 많은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주, 마침 집에 쌀이 떨어져간다 하기에 퇴근길에 한 포대 사야겠다 하고 여느 때처럼 대형 창고형 매장을 찾았었다. 잘 못 찾는 건가, 어디 다른 코너에 쌓아 두었나 하며 도통 찾지를 못하고 몇 바퀴를 돌고 나서야 직원으로부터 쌀 떨어진 지 오래라는 말을 전해들었다.

여기만 그런가 하고 한국 마켓을 비롯한 여러 곳을 돌아다니면서 충격을 받았다. 어느새 쌀은 귀한 물건
이 되어 있었고 쌀 뿐이 아니라 수 많은사람들이 물이며 화장지들을 말 그대로산더미처럼 카트에 싣고 계산을 기다리는 장면을 너무 쉽게 목격할 수 있었던 것이다.


미국 주요언론들도 생필품 사재기 우려를 다투어 조명하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지난 주 ‘코로나 확산으로 촉발된 패닉 구매’ 라는 내용의 기사에서 미국 내 여러 주에서 심각한 생필 품 과잉 구매현상이 일어나 여러 물품들의 수급 시스템이 위협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쌀이나 통조림 음식은 그렇다 치자.
화장지 사재기는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지난주 일본에서 한 트위터에 ‘마스크 대량 생산의 압박으로 인해 종이 만들 재료가 심각하게 부족하다’는 내용이 올라왔다. 일파만파의 파장이 일었고 수 많은 도시에서 화장지 품귀 현상이 일었다.

일본 당국까지 나서 해명하고 확실한 근거가 없는 트윗이었다는 게 밝여져 현재 해당 트위터는 삭제
됐지만 해당 글을 작성한 인물의 이름,직업, SNS 계정까지 일본 위키피디아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빠른 정보가 얼마나 큰 부작용을 낳을 수 있는지 보여준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겠다.

발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는 말이 있는데 요즘은 발 없는 말이 몇 초안에 지구를 몇 바퀴 돈다.

아무리 강한 자극이라고 해도 그 빈도가 높아지면서 쉬 무뎌지는 것이 사람이다. 전세계적으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쏟아져 나오는 이 상황을 단순히 도표 속 숫자로 대하는 무감각은 절대 경계해야 할 일이다.

그 카운트 하나, 하나가 사람의 목숨이다. 새로운 확진자의 숫자가 줄었다는 건 확산세가 수그러든다는
말이지 발병자가 줄었다는 것이 아님을 상기해야 한다. 이와 더불어 섣부른 낙관론으로 긴장의 끈을 느슨하게 하여 잔불을 초기에 잡지 못 해 온 산을 태우게 하는 일 또한 결코 없어야 하겠다.

경계를 늦출 때가 아니고, 마음을 놓을 상황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몇 달동안 문 걸어 잠그고 은둔할게 아니라면 불안한 마음에 이것저것 집에 쌓아둔다고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 오히려 시장의 수요와 공급을 흩트려 없는 문제를 더 만드는 일일 뿐이다. 불안한 마음에 과잉구매를 하게 되면 실수요자들의 최소 필요량이 타격을 받는다.

시장은 정책을 뛰어넘는 자정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한 번 교란된 시장이제자리로 돌아오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고, 그 기간 동안 피해는 오롯이다시 우리에게 돌아오기 마련이다.
직업상 하루에도 많은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지난 며칠 동안에도 집에 쌀 몇포대 쌓아 놓았는지 자랑하는 사람을 여럿 만났다.

사재기는 자랑할 일이 아니다. 그저 부끄럽고 나약한 우리의 씁쓸한 자화상이다.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중국산 전기차 몰려온다”…美 자동차 시장 경고

WP "시장 점유 아직 작지만 폭발적 성장세…관세·반중정서 걸림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중국산 전기차가 본격 진출할 태세를 갖추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美 ‘블프’ 온라인 쇼핑, 역대 최대 12조원…모바일이 대세

평균 할인율 30% 넘어 쇼핑객 유혹…쇼핑 증가율이 물가상승률엔 못 미쳐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에 미국인들이 온라인, 그중에서도 특히...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WSJ 보도…메릴랜드 등 주정부들도 학력요건 완화 미국의 고용시장에서 '4년제 대학 졸업'이라는 학력 요건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한국-휴먼n스토리] ‘내 나이가 어때서’ 일에서 행복 찾은 106세 할머니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공익형 일자리 사업 최고령자 채홍인 어르신올해로 3년째 복지관 쓸고·닦고…짝꿍과 이야기하며 활력 "나는 즐겁게 살아요. 일을 시켜주면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