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오피니언“사랑(Love), 빛(Light), 생명(Love)”-(2)

“사랑(Love), 빛(Light), 생명(Love)”-(2)

spot_img

2. 하나님은 빛(Light)이십니다.

성탄의 두 번째 키워드는 빛입니다. 하나님이 빛이시라고 할 때, 그 빛은 빛같은 발광체나 달빛같은 반사광이 아닙니다. 또한 등불, 횃불, 전깃불 같은 인위적 빛도 아닙니다. 여기서 말하는 빛은 본질적인 빛, 근원적인 빛, 생명 자체의 빛을 의미합니다. 이 성경에 빛에 첫 언급은 창세기 1장 3절에 나타납니다. 이 빛은 창세기 1장 16절의 발광체인 태양과 달이 창조되기 전에 이미 존재했던 빛입니다.

1) 하나님은 자신을 빛으로 비유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자신의 존재와 존재적 특성을 설명하기 위해 빛에 비유하셨읍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그리스도의 탄생에 대하여 “흑암에 행하던 백성들이 큰 빛을 보고 사람의 그늘진 땅에 거하던 자에게 빛이 비추도다‘(사(:2)라고 예언하였다. 그리스도의 탄생을 노래한 스므온은 그분을 “이방 땅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다‘(눅2:32)라고 하였다. “하나님은 빛이라, 그에게는 어두움이 조금도 없으시리라(약1:7). “우리가 저에게서 듣고 너희에게 전하는 소식이 이것이니 곧 하나님은 빛이시라 그에게는 어두움이 조금도 없으시니라”(요한1서1:5). 또한 하나님께서 자신을 세상을 비추는 빛으로 이 땅에 오셨다고 설명하시면서(요12:46), 자신을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으로 말씀하셨고(요1:9). 더욱이 “참빛”(요한1서2:8)으로 말씀하셨다. 빛되신 주님을 믿으면 빛의 아들이 된다(요12:36)고 말씀하셨다. 또한 빛되신 주님을 믿으면 어둠에 거하지 않게 하시겠다(요12:46)고 말씀하셨다.

2) 하나님은 믿는 자들의 빛이 되십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이스라엘의 빛”(사 10:17)이라고 말씀하셨다. 시편 기자는 “여호와는 나의 빛이요, 나의 구원이시라”(시27:1)에 밝혔다. 또한 하나님은 믿는 자를 빛의 자녀라고 말씀하셨고, 곧 믿는 자들의 아버지 곧 빛들의 아버지라고 하셨다. 세상의 빛 되신 주님을 따라 갈 경우에 어두움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라(요8:12)라고 약속하셨습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이스라엘의 회복의 비전을 예언하면서 “다시는 낮에 해가 네 빛이 되지 아니하며 달도 네게 빛을 비취지 않을 것이요 오직 여호와가 네게 영영한 빛이 되며 네 하나님이 네 영광이 되리니”(이사야 60:19)라고 하였다.

3) 하나님은 믿은 자들에게 빛의 사명을 주셨습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시대적 흑암을 보면서, 언약의 백성들이 회복되어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사60:1). 또한 예수님께서 그를 따르는 제자들에게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 산위에 있는 동네가 숨기우지 못할 것이요”(마5:14),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마5:16)라고 빛의 사명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그리스도의 홀연한 빛 가운데 부르심을 받은 사도 바울은, “너희가 전에는 어두움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에베소 5:8), 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에 있느니라(에베소서 5:9)라고 성도들의 정체성과 사명감에 대하여 권면하였다. 베드로 사도는 “오직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데서 불러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자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려 하심이라”(베드로전서 2:9)라고 놀랍고 위대한 사명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4) 하나님은 진리의 상징으로 빛을 말씀하십니다.

성경은 진리를 빛, 무지를 어둠에 비유하여 말씀하셨다. 진리는 하나님께로부터 온 계시이기에 빛으로 비유하였다. “주의 말씀은 내 발의 등이요, 내 길의 빛이니다”(시119:105). “주의 말씀을 열므로 우둔한 자에게 비취어 깨닫게 하나이다”(시119:130), 또한 “주의 빛과 주의 진리를 보내어 나를 인도하사 주의 성산과 장막에 이르게”(시43:3)하신다고 하면서 빛과 진리를 동일시켰다. 다니엘은 “명철(빛)과 총명과 비상한 지혜가”(단5:14)있다고 칭찬을 들었다. 사도 베드로는 선지자의 말씀 곧 진리를 “어두운데서 바치는 등불”(벧후1;19)에 묘사하였습니다,

5) 하나님은 장차 올 천국 세계의 빛을 말씀하십니다.

스가랴 선지자는 미래 천상 세계에 대하여 “낮도 아니요 밤도 아니라 어두워 갈 때에 빛이 있으리로다(슥14:7)라고 발광체의 빛이 아닌 영원한 빛, 영광의 빛, 생명의 빛을 예고하였다. 요한 계시록에 빛에 대한 마지막 언급은 새 예루살렘에서 있다. ”하나님의 영광이 있으매 그 성의 빛은 지극히 귀한 보석과 같이(계21:11)“ 내려온다고 했다. 또한 새예루살렘 도성은 ”다시 밤이 없겠고 등불과 햇빛이 쓸데없으니 이는 주 하나님이 저희에게 비췸이라‘(계22:5).

spot_img
spot_img
정준모 목사
정준모 목사
철학박사 및 선교학박사 Ph.D & D. Miss, 목사, 교수, 저술가 및 상담가, 말씀제일교회 담임 목사, 전 총신대 · 대신대 · 백석대 교수역임, CTS TV 대표이사 및 기독신문 발행인, 세계선교회 총재 역임.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