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 뉴스 국제 뉴스 비룟값 1년반 새 3배 급등…아프리카 식량 위기 심화

비룟값 1년반 새 3배 급등…아프리카 식량 위기 심화

(연합뉴스) 세계적 비룟값 급등에 아프리카 식량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영세농들은 대체로 수입 비료에 의존하고 있다. 비료 가격은 지난 18개월 새 3배나 올라 많은 농민이 올해 비료 구매를 포기할지 고민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아프리카 성장 잠재력의 3분의 1이 줄어들 것이라고 연구단체 아프리카비료(AfricaFertilizer.Org)의 프로그램 매니저인 세바스티안 은두바가 말했다. 비료 사용을 못 하면 1억 명을 먹이기에 충분한 3천만t의 곡물 생산이 잠재적으로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는 세계에서 비료 살포가 가장 낮은 지역이다. 헥타르(ha) 당 비료 사용량이 글로벌 평균은 110㎏인데 이 지역 평균은 12㎏에 불과하다. 비료를 못 써 곡물 생산이 줄면 식량 안보를 위협하고 정치적 안정성까지 흔들릴 수 있다. 이 지역 국가들은 식료품 가격이 이미 기록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수입을 더 늘려야 할 처지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 2천만 명 이상이 이미 기아선상에 내몰려 있다.

지난해 가스 가격이 치솟으면서 비룟값이 올랐고, 비용 상승으로 공장들이 문을 닫고 생산자들이 수출 규제까지 도입하면서 공급난이 더욱 가중됐다.

미국 내 비료 가격은 좀 완화됐으나 아프리카 주요 공급원인 유럽과 중동의 가격이 아직 수그러지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위기로 인해 이달 천연가스 가격기 이미 오른 상황이어서 위기가 증폭될 경우 비료 가격은 더 뛸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 2024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 후기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회장 김선희, 총무 박성원, 회계 이혜경)는 2월17일(토) 저녁 5시에 오로라에 소재한 서울 바베큐에서 2024년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을 개최하였다.덴버...

한국 대표 디저트 ‘설빙’, 콜로라도 사우스글렌 몰에 신규 매장 오픈 예정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한국의 대표 디저트 프랜차이즈 '설빙'이 콜로라도에 곧 문을 열 예정이다. 위치는 아라파호길과 유니버시티가 만나는 더 스트리트 앳 사우스글렌 몰(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