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국제 뉴스비룟값 1년반 새 3배 급등…아프리카 식량 위기 심화

비룟값 1년반 새 3배 급등…아프리카 식량 위기 심화

spot_img

(연합뉴스) 세계적 비룟값 급등에 아프리카 식량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영세농들은 대체로 수입 비료에 의존하고 있다. 비료 가격은 지난 18개월 새 3배나 올라 많은 농민이 올해 비료 구매를 포기할지 고민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아프리카 성장 잠재력의 3분의 1이 줄어들 것이라고 연구단체 아프리카비료(AfricaFertilizer.Org)의 프로그램 매니저인 세바스티안 은두바가 말했다. 비료 사용을 못 하면 1억 명을 먹이기에 충분한 3천만t의 곡물 생산이 잠재적으로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는 세계에서 비료 살포가 가장 낮은 지역이다. 헥타르(ha) 당 비료 사용량이 글로벌 평균은 110㎏인데 이 지역 평균은 12㎏에 불과하다. 비료를 못 써 곡물 생산이 줄면 식량 안보를 위협하고 정치적 안정성까지 흔들릴 수 있다. 이 지역 국가들은 식료품 가격이 이미 기록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수입을 더 늘려야 할 처지다.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 2천만 명 이상이 이미 기아선상에 내몰려 있다.

지난해 가스 가격이 치솟으면서 비룟값이 올랐고, 비용 상승으로 공장들이 문을 닫고 생산자들이 수출 규제까지 도입하면서 공급난이 더욱 가중됐다.

미국 내 비료 가격은 좀 완화됐으나 아프리카 주요 공급원인 유럽과 중동의 가격이 아직 수그러지지 않고 있다. 우크라이나 위기로 인해 이달 천연가스 가격기 이미 오른 상황이어서 위기가 증폭될 경우 비료 가격은 더 뛸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