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3, 2023
Home 뉴스 북미 최정상 고도 식당, 로키 산맥 절경 360도와 함께 즐기는 ‘일 리푸지오(Il...

북미 최정상 고도 식당, 로키 산맥 절경 360도와 함께 즐기는 ‘일 리푸지오(Il Rifugio)’

새해가 시작되면서 북미에서 가장 높은 고도인 12,456 피트에 위치한 콜로라도 주 레스토랑인 ‘일 리푸지오(Il Rifugio)’가 아라파호 베이즌(Arapahoe Basin)을 방문하는 스키어와 스노보더들에게 다시금 문을 열었다. 일 리푸지오는 추운 겨울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로키 산맥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몸을 녹일 수 있는 안식처이자 맛있는 음식과 주류를 제공해온 곳으로 2019년에 오픈하여 많은 사랑을 받았었지만, 코로나 판데믹으로 인해 지난 몇 년 동안 영업을 중단했었다.


아라파호 스키장 정상에 위치한 이 식당은 레나위 익스프레스(Lenawee Express), 주마 리프트(Zuma Lift), 그리고 비버스 리프트(Beavers Lift) 하역장에서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식사를 마치면 스키나 스노우보드를 타고 산 아래로 질주하면 된다. 정상에는 초급자를 위한 지형이 없기 때문에 반드시 블루(Blue Run)나 중급(Intermediate Run) 주행을 탈 수 있는 이용객들만 방문하는 것이 좋다.

로키 산맥 정상에 위치한 ‘일 리푸지오’는 북미 최정상 고도에 위치한 레스토랑으로 새로운 다이닝 경험을 만끽할 수 있다. (사진 일 리푸지오)


이탈리아어로 ‘쉼터’라는 뜻의 일 리푸지오는 2019년 초 스키 순찰 본부 역할을 겸하는 스노우 플룸 레퓨지(The Snow Plume Refuge)라는 건물에 처음 문을 열었다. 10여년 전 이 건물에서 점심을 먹거나 끼니를 떼울 수 있는 작은 음식점이 있긴 했지만 보통 고산지대를 올라온 스키어들을 위한 따뜻한 오두막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비버 리프트가 건설된 이후 더 많은 겨울 스포츠 애호가들이 이 산맥의 정상을 찾을 것을 예상하고 유럽 스타일의 비스트로를 오픈하게 되었고, 이후 이 레스토랑은 북미에서 가장 높은 고도에 위치한 식당이 되었다.


일 리푸지오에서 조금만 더 하산하면 독일과 오스트리아 맥주와 함께 현지에서 만들어진 소시지와 슈투델을 서빙하는 ‘스타일행 헛(Steilhang Hut)’ 식당도 있는데, 이 오두막도 실내 식사와 넓은 패티오를 갖춰 많은 방문객들에게 사랑을 받는다. 관광객들은 “스키를 즐기기 위해 산 정상에 올라왔을 때, 이런 식당들을 마주하게 되면 마치 사막 속 오아시스를 만나는 기분”이라며 로키산맥의 360도 겨울 절경을 감상하며 몸을 녹일 수 있다는 점을 두 레스토랑의 최고 장점으로 뽑았다.


산의 정상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수돗물이 따로 없지만 재사용이 가능한 접시와 그릇, 그리고 물과 식재료가 매일 리프트에 의해 운반되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는 쉽게 경험할 수 없는 신박한 다이닝 경험을 할 수 있다. 일 리푸지오는 수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스타일행 헛은 매주 금요일부터 목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3시까지 운영한다. 북미 최고 높이에 위치한 일 리푸지오 비스트로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www.arapahoebasin.com/to-do/dining/rifugio-snowplume를 참고하면 된다.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론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학 MA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

아트 아세비도 오로라 경찰서장 취임, 다민족 언론사 간담회 통해 취임 소감과 포부 전해

지난 27일 금요일 정오, 오로라 시 국제이민사업부와 오로라 경찰국 주최로 지역 언론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새로 취임한 아트 아세비도(Art Acevedo) 경찰국장과의 만남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