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뉴스스포츠벤투, 자국 언론과 인터뷰…"'계약기간' 이견에 한국 떠나기로"

벤투, 자국 언론과 인터뷰…”‘계약기간’ 이견에 한국 떠나기로”

spot_img

헤코르드에 “2026년까지 亞컵, 월드컵 치르는 장기 프로젝트 원해”
“한국 선수들 프로 정신 남달라…팬들 성원에 떠나기 어려웠어”

 ‘벤투호’를 카타르 월드컵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 전 감독이 자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계약기간’이 한국 축구와 동행하지 않기로 한 주된 이유라고 확인했다.

벤투 전 감독은 23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와 인터뷰에서 대한축구협회와 협상 끝에 결별을 결심하게 된 과정을 간략히 설명했다.

벤투 전 감독은 “(재계약과 관련) 첫 번째 대화를 나눴던 4월, 협회 측은 우리와 계속 동행하기를 원했다”며 “9월 (대화에서는) 계약 기간을 둘러싼 입장차가 있었다. 그달에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월드컵 전 계약 연장과 관련, 협회 측이 한 번 더 접근했다”며 “이야기를 듣고 나도 생각을 해봤지만, 월드컵이 끝나면 떠나는 게 최선이라는 생각을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브라질전이 끝나고 축구협회 회장에 내 뜻을 전했다. 선수들에게도 알렸다”고 덧붙였다.

계약기간을 둘러싼 입장차에 그가 월드컵 전 한국 축구와 결별을 굳혔다는 소식은 앞서 협회 측도 확인한 내용이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벤투 전 감독은 4년 뒤 북중미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3개국이 공동 개최하는 2026년 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보장해주길 바랐다.

그러나 협회는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결과를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일단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만 재계약한 뒤 성적에 따라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벤투 전 감독은 월드컵에서 대표팀의 선전도 결심을 돌리지 못했다고 했다.

취재진이 계약기간과 새롭게 도전하고픈 의지 가운데 결심에 더 큰 영향을 준 사안을 묻자 그는 “둘을 함께 보라”고 답했다.

이어 “기본적으로는 기간에 대한 입장차가 새로운 도전을 해보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 취재진이 “대표팀 감독직 수락은 대개 2026 월드컵 같은 큰 대회를 염두에 둔 결정”이라고 하자 벤투 전 감독은 “내 생각도 그렇다”고 맞장구를 쳤다.

그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한 번 더 아시안컵, 월드컵 예선을 치르는 장기 프로젝트를 이끄는 것만이 의미가 있다고 봤다. 그게 내가 협회 측에 전한 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이 작업을 계속할 최선의 방법을 찾지 못한 것뿐이다. 9월에 옳다고 생각한 대로 결심해 12월에 이를 확인했다”고 했다.

벤투 전 감독은 “희생할 줄 아는 남다른 프로 정신을 가진 선수들을 알게 됐다. 항상 팀을 생각하는 이들이었다”며 선수들에 대한 칭찬을 잊지 않았다.

4년여간 여정에 대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벤투 전 감독은 “2018년 시작한 이 여정에는 기술 부문 조직과 실무진 간 공감이 있었다. 우리 목표를 달성하는 데 중요하고 주목할 만한 요소였다”고 돌아봤다.

이어 “4년 4개월 동안 한국인들은 엄청난 존경과 애정을 보여줬다. 개인적으로도 영향을 크게 받았다”며 “팬들의 성원에 떠나는 게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떠나는 날 팬들이 공항에 와서 우리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그 장면은 내 기억 속에 영원히 남을 것”이라며 뭉클했던 순간을 돌아봤다.

현재 벤투 전 감독은 ‘야인’이다.

타국 대표팀이나 프로축구팀을 맡았다는 소식이 알려진 바 없다.

실제로 그는 “(클럽이든, 대표팀이든) 선호하는 쪽은 따로 없다”며 “월드컵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휴식을 취하며 다가오는 일을 기다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