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24, 2024
Home 인터뷰 베를린슈타츠카펠레 악장 이지윤 "틸레만과의 호흡 기대하세요"

베를린슈타츠카펠레 악장 이지윤 “틸레만과의 호흡 기대하세요”

 “저희 상임지휘자와는 음악적으로도 차이가 있는 게 사실이죠. 익숙지 않은 지휘자와 단원들 간 소통을 좀 더 수월하게 해주는 역할이 악장으로서 저의 가장 큰 일입니다.”

독일의 명문 교향악단 베를린슈타츠카펠레의 첫 내한공연을 하루 앞둔 27일 이 악단의 한국인 악장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은 부천아트센터에서 진행한 오픈 리허설에 앞서 한국 언론과 만나 “악장은 지휘자와 단원들 사이를 잇는 외교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번 내한공연에서 음악감독인 다니엘 바렌보임(79)을 대신해 호흡을 맞추게 된 지휘자 크리스티안 틸레만(63)과 완벽한 호흡을 위해 그는 악장으로서 단원들과 틸레만과의 원활한 소통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세계적인 지휘자이자 피아니스트인 바렌보임은 1992년부터 30년째 이 악단의 음악감독을 맡아 이끌어 왔다. 그러나 내한을 앞두고 최근 건강 악화에 따른 활동 중단을 선언, 지휘자가 급하게 크리스티안 틸레만으로 바뀌었다. 독일음악의 정통파 지휘자로 꼽히는 틸레만은 뮌헨필하모닉 상임지휘자를 거쳐 현재 드레스덴슈타츠카펠레의 상임지휘자를 맡고 있다.

창단 450년이 된 유서 깊은 교향악단인 베를린슈타츠카펠레에서 2017년 9월 첫 동양인 종신 악장이자 첫 여성 악장으로 뽑힌 뒤 단원들을 이끌어온 이지윤은 악장으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강조했다.

“어떤 무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든 악장의 책임이라는 게 있어요. 무대 밖에서도 악장이 악단을 대표하는 사람이다 보니 행동도 신중해지죠. 항상 악장은 악단의 얼굴이라고 생각하고 다니는 편이에요.”

틸레만이 지휘봉을 잡은 베를린슈타츠카펠레는 내한 공연에서 이틀에 걸쳐 브람스 교향곡 전곡을 연주한다. 28일 롯데콘서트홀에서는 교향곡 1·2번을, 30일 예술의전당에서는 3·4번을 들려줄 예정이다.

틸레만과 이지윤은 오픈 리허설 현장에서 이번 내한공연에서의 호흡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미 틸레만은 지난달 초 다니엘 바렌보임을 대신해 베를린슈타츠카펠레를 지휘해 바그너의 오페라 ‘니벨룽의 반지’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베를린슈타츠카펠레와 저는 이미 바그너와 브루크너를 함께 훌륭히 연주해냈습니다. 지휘자는 결코 말을 많이 해서는 안 됩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연주로 보여줘야 하지요. 저와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상호 화학작용이 분명히 있습니다.”(틸레만)

이지윤도 “이미 한 달 내내 (틸레만과) 호흡을 맞추고 왔다”면서 “(틸레만과) 브람스는 이번이 처음이지만 같이 해보니 생각보다 호흡이 잘 맞고, 단원들도 모두 너무 즐겁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범죄도시4’ 마동석 “복싱장 운영하며 액션 연마”

"액션을 단기간 준비하는 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계속했고 지금 복싱장을 운영합니다. 복싱 선수들과 스파링을 하면서 내일 촬영이 있으면 바로 연기할 수...

美 무인우주선 ‘달 착륙’ 이틀째…”살아있고 건강, 충전도 양호”

인튜이티브 머신스 발표…사진 등 이미지는 아직 공개 안 해"정확한 위치 파악 중…과학 데이터 다운로드 명령" 달에 착륙한 미국의 민간...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