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3월 1,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버지니아 월마트 총격범 동료 비방 유서…권총 당일 구매

버지니아 월마트 총격범 동료 비방 유서…권총 당일 구매

“모두에게 미안…머리 나쁜 바보들로부터 괴롭힘”

추수감사절을 이틀 앞두고 미국 버지니아주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범인이 동료들을 비방하는 메모를 님긴 것으로 확인됐다.

버지니아주 체서피크 경찰은 25일 월마트 관리자가 야간 휴게실에서 동료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6명을 숨지게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 범인인 안드레 빙이 휴대전화에 이른바 ‘데스노트’라고 칭한 유서를 남겼다고 밝혔다.

빙은 “모두에게 미안하지만 내가 이것을 계획한 것은 아니다”라며 “악마가 인도한 것과 같이 일이 이렇게 돌아갔다고 맹세한다”고 적었다.

그는 “머리가 나쁘고 지혜가 없는 바보들로부터 괴롭힘을 받았다”며 “내 유일한 바람은 상처를 극복하고 부모님이 나의 사회적 결핍에 면밀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었다”고도 했다.

경찰은 일부 사람의 이름을 삭제한 채 메모를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빙은 사건 당일인 23일 오전 총기상에서 9mm 권총을 합법적으로 구매했으며, 범죄 기록은 없다.

AP통신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을 인용, 빙이 목표를 정해 사람들을 쏘는 것처럼 보였고 일부 희생자는 쓰러져 이미 숨진 것으로 보이는데도 총격을 가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주변에서는 빙이 대하기 어려운 사람이었고 직원들에게 적대적이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한 동료는 “그가 공격적인 관리자라는 평판이 있었고, 분노 문제가 있다고 시인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그는 농담도 했고 업무에서 특정한 스트레스에는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고 증언했다.

미국에서는 이번 사건을 비롯해 콜로라도주 성소수자 클럽 총기 난사 등 총격 사건이 잇달아 발생, 사회적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비영리 조직 미국 총기폭력아카이브(GVA)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2일 기준 미국에서 발생한 사상자 4명 이상의 총기난사 사건은 모두 607건에 달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