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백신맞고 최종 복권 당첨된 네 아이 엄마, “대학 학비로 사용하겠다”

백신맞고 최종 복권 당첨된 네 아이 엄마, “대학 학비로 사용하겠다”

지난 7일 수요일 콜로라도에서는 오로라시에 거주중인 네 아이의 엄마 하이디 러셀(Heidi Russell)이 콜로라도 백신 복권의 최종 당첨자가 되어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4,190만원)를 받았다. 제라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당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로라에 거주중인 하이디 러셀이 최종 백신 복권 당첨자가 됐다”고 발표했다. 

네 자녀를 두고 있는 전업주부 하이디 러셀은 백신 당첨 소식을 듣고 고마움과 충격을 표했으며 “너무 감사하다. 이 당첨금은 네 명의 아이들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당첨금은 아이들의 대학 학비로 쓰겠다”고 밝혔다. 딸에게 백신 복권에 당첨되었다는 소식을 전하자, “내 대학 등록금이 해결되다니!”라고 말하며 가족 모두 부푼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지난 몇 달 동안 오하이오주를 시작으로 콜로라도주, 뉴욕주, 메릴랜드주, 오레건주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앞다퉈 백신 복권을 내놓았다. 주정부의 자료에 따르면 백신 복권이 백신 접종률의 직접적이고 빠른 증가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지역 사회 내 백신 접종에 대한 의사와 관심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콜로라도주는 지난 6월부터 7월 초까지 러셀을 포함한 총 5명에게 매주 추첨을 통해 각 100만 달러를 수여했으며,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맞은 콜로라도 주민이라면 누구나 자동적으로 복권에 등록 및 참여 되었다. 주정부는 당첨금을 위한 재원으로 연방정부로부터 지급된 코로나 구제 기금을 활용, 백신 접종을 마친 성인을 대상으로 한 복권 추첨 외에도 대학 장학금을 위한 별도의 추첨도 진행했다. 

따라서 12세에서 17세 사이의 예방접종을 받은 청소년들을 상대로 진행된 백신 장학금 증여로 인해 약 5만 달러에 달하는 대학 장학금이 학생들에게 수여되었다. 이 장학금은 학생들의 고등 교육 및 기술 교육이나 자격증 취득 프로그램들을 위해 투자될 예정이라고 한다.

폴리스 주지사는 “예방 접종률이 가장 낮은 콜로라도의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률이 가장 높게 나오고 있다”며 콜로라도의 더 많은 주민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론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학 MA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세계 최대 하와이 활화산 38년 만에 분화…정상부 용암 분출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에 경보 발령…용암 흐름 변경 가능성 경고화산재 주의보 내리고 대피소 설치…"마을 위협하는 상황은 아냐" 세계...

美출판사 올해의 단어로 ‘가스라이팅’…그런데 의미가 변했네

'타인의 심리 지배'→'타인을 속이는 행위'로 의미 확장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의 유명 사전출판사 미리엄웹스터가 꼽은 2022년의 단어로 선정됐다.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에도’ 한국, 가나에 석패…’16강행 빨간불’

가나 쿠두스에게 결승골 포함한 2골 내주고 2-3으로 무릎…조별리그 1무 1패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본선 '한 경기 멀티골' 기록12월 3일 포르투갈과...

[월드컵] 벤투호도 징크스에 눈물…68년간 조별리그 2차전 11경기 무승

11경기서 4무 7패…'2경기 연속 무실점' 꿈도 무산 벤투호도 한국 축구의 '한계' 중 하나였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