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오피니언 발행인 노트 한 해를 마감하며

한 해를 마감하며

올 연말은 팬더믹으로 인해 사회 분위기가 한없이 가라앉았다. 백신이 나오고 경기부양책이 다시 실시되지만 코로나19와의 전쟁은 끝이 보이질 않는다. 작년까지 즐거운 연말을 장식했던 한인 식당에서 모임, 그리고 반가운 이웃 모임도 모두 사라졌다.

단절된 생활로 코로나 블루(Corona Blues)가 많은 사람들에게 우울감만 선사하며 힘들고 지친 연말을 맞이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주위에는 더 힘든 시기를 보내는 사람이 많다. 렌트비가 수개월 밀리고, 끼니 걱정에 주머니 속 동전을 세어 보기도 하고, 정부지원금만을 기다리며 은행 계좌를 매일 확인하기도 한다. 추운 겨울을 피해 쉼터를 찾고, 경기 한파로 차라리 문을 닫고 싶은 식당업주도 있다. 모두 작은 희망의 불씨에 손을 녹이고 있다.

연말은 한해를 둘러보고, 지금 상황을 감사하며 내가 가지고 있는 작은 것이라도 이웃과 나누는 시기이다. 배고픈 이에게 빵 한 조각은 또다시 버틸 수 있는 힘이 된다.

적은 금액이라도 인터넷으로 봉사단체에 지원금을 보낼 수도 있고, 실직한 친구에게 벤모(Venmo)나 젤르(Zelle)를 통하거나 직접 돈을 전할 수 있으며, 힘든 시기를 보내는 한인식당의 상품권도 구매할 수 있다. 적절한 선물은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에게 더 마음의 큰기쁨을 선사한다.

어제 내린 눈처럼 코로나19로 얼어붙은 힘든 상황을 나누는 기쁨으로 한인사회에 뜨거운 온기가 불어주길 기대한다.

발행인 이현진
Hyunjin Lee
Publisher
coloradotimes@gmail.com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