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1월 26, 2022
Home 오피니언 발행인 노트 한 해를 마감하며

한 해를 마감하며

올 연말은 팬더믹으로 인해 사회 분위기가 한없이 가라앉았다. 백신이 나오고 경기부양책이 다시 실시되지만 코로나19와의 전쟁은 끝이 보이질 않는다. 작년까지 즐거운 연말을 장식했던 한인 식당에서 모임, 그리고 반가운 이웃 모임도 모두 사라졌다.

단절된 생활로 코로나 블루(Corona Blues)가 많은 사람들에게 우울감만 선사하며 힘들고 지친 연말을 맞이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주위에는 더 힘든 시기를 보내는 사람이 많다. 렌트비가 수개월 밀리고, 끼니 걱정에 주머니 속 동전을 세어 보기도 하고, 정부지원금만을 기다리며 은행 계좌를 매일 확인하기도 한다. 추운 겨울을 피해 쉼터를 찾고, 경기 한파로 차라리 문을 닫고 싶은 식당업주도 있다. 모두 작은 희망의 불씨에 손을 녹이고 있다.

연말은 한해를 둘러보고, 지금 상황을 감사하며 내가 가지고 있는 작은 것이라도 이웃과 나누는 시기이다. 배고픈 이에게 빵 한 조각은 또다시 버틸 수 있는 힘이 된다.

적은 금액이라도 인터넷으로 봉사단체에 지원금을 보낼 수도 있고, 실직한 친구에게 벤모(Venmo)나 젤르(Zelle)를 통하거나 직접 돈을 전할 수 있으며, 힘든 시기를 보내는 한인식당의 상품권도 구매할 수 있다. 적절한 선물은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에게 더 마음의 큰기쁨을 선사한다.

어제 내린 눈처럼 코로나19로 얼어붙은 힘든 상황을 나누는 기쁨으로 한인사회에 뜨거운 온기가 불어주길 기대한다.

발행인 이현진
Hyunjin Lee
Publisher
coloradotimes@gmail.com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중국산 전기차 몰려온다”…美 자동차 시장 경고

WP "시장 점유 아직 작지만 폭발적 성장세…관세·반중정서 걸림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중국산 전기차가 본격 진출할 태세를 갖추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美 ‘블프’ 온라인 쇼핑, 역대 최대 12조원…모바일이 대세

평균 할인율 30% 넘어 쇼핑객 유혹…쇼핑 증가율이 물가상승률엔 못 미쳐 미국 최대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에 미국인들이 온라인, 그중에서도 특히...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WSJ 보도…메릴랜드 등 주정부들도 학력요건 완화 미국의 고용시장에서 '4년제 대학 졸업'이라는 학력 요건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한국-휴먼n스토리] ‘내 나이가 어때서’ 일에서 행복 찾은 106세 할머니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공익형 일자리 사업 최고령자 채홍인 어르신올해로 3년째 복지관 쓸고·닦고…짝꿍과 이야기하며 활력 "나는 즐겁게 살아요. 일을 시켜주면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