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9,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바이든, 노숙자 대책 발표…"2025년까지 25% 줄이겠다"

바이든, 노숙자 대책 발표…”2025년까지 25% 줄이겠다”

spot_img

올해 58만명…”정부 지원·퇴거 유예 덕분에 코로나19 전과 비슷”
LA시, 호텔·모텔 객실 등 주거시설로 노숙자 옮기는 대책 착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미국 여러 도시에서 심각한 문제인 노숙자를 2025년까지 25%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백악관은 19일 이 같은 목표를 발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연방정부 차원의 노숙자 ‘올인'(All In·총력) 전략을 내놓았다.

전략은 저소득층을 위한 저렴한 주택 공급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지역 정부가 저소득층을 위한 아파트를 더 건설하도록 유인하고 주택 공급에 장애가 되는 규제를 개선하기로 했다.

집주인들이 정부의 주거 지원금을 받는 세입자를 거부하지 않도록 설득하는 캠페인도 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3 회계연도 예산에 노숙자 주거 지원 프로그램을 위해 87억3천200만 달러(약 11조4천억 원)를 요청했다.

전략에는 임시 보호소 확대, 노숙자의 정신질환과 중독에 대한 치료 지원 강화, 노숙자로 전락할 위기에 처한 저소득층에 대한 직업교육 확대 등도 담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내 계획은 노숙자에게 주거만 제공하는 게 아니라 그들이 성공하는 데 필요한 지원과 서비스, 소득을 보장하는 로드맵”이라고 밝혔다.

이날 주택도시개발부(HUD)가 발표한 노숙자 보고서(AHAR)에 따르면 미국의 노숙 인구는 올해 58만2천462명으로 2020년보다 0.3%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저소득층에서 실업자가 늘었지만, 퇴거 유예 정책과 정부 지원금이 그 영향을 상쇄해 팬데믹 전과 비슷한 규모를 유지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뉴욕시는 2020년 7만7천943명에서 올해 6만1천840명으로 줄면서 ‘최다 노숙자 도시’의 오명을 벗었으나, 로스앤젤레스(LA)에선 6만5천111명으로 늘면서 노숙인이 가장 많은 도시가 됐다.

민주당 소속 캐런 배스 LA 시장은 이달 취임하자마자 노숙자 문제 해결을 위한 비상사태를 선포한 데 이어 이날부터 노숙자들을 호텔과 모텔의 임대 객실 또는 영구 거주 시설로 이주시키는 ‘인사이드 세이프’ 대책에 착수했다.

LA에서는 비싼 집값과 임대료, 실직, 마약 중독 등의 사유로 노숙자가 갈수록 늘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길거리 텐트나 버려진 자동차에서 거주하고 있다.

배스 시장은 대책 시행 첫해에 노숙자 1만7천여 명을 새로운 주거시설로 이주시키겠다는 방침이지만, 목표 달성 여부는 미지수다.

배스 시장은 노숙자들의 주거시설 이주를 강제하지 않고 봉사 인력 등을 활용해 최대한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