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 9월 소비자물가 3.7%↑…연준 중시 물가지표는 둔화 지속

미 9월 소비자물가 3.7%↑…연준 중시 물가지표는 둔화 지속

spot_img

주거비·휘발유 가격 강세 영향…근원물가는 4.1% 오르며 둔화세

미국의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주거비와 휘발유 가격 강세 여파로 쉽게 떨어지지 않고 있다.

다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중요시하는 물가 지표는 내림세를 지속해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12일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9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7% 상승해 지난 8월과 같은 상승률을 지속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3.6%)보다는 소폭 높았다.

전월 대비로는 0.4% 상승해 지난달(0.6%) 대비 상승 폭을 줄였다. 다만, 전월 대비 상승률 역시 전문가 예상치(0.3%)를 웃돌았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 동월 대비 4.1% 올라 둔화세를 지속했다.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 CPI 상승률은 연준이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지을 때 눈여겨보는 지표 중 하나다.

주거비가 전년 동기 대비 7.2%, 전월 대비 0.6% 올라 상승 흐름을 지속한 게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하방 경직성을 부여했다.

소비자물가지수 구성항목 중 가중치가 가장 큰 주거비는 41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하며 9월 물가 상승에 지속해 영향을 줬다.

에너지 가격은 전월 대비 1.5% 올랐고, 특히 휘발유 가격이 전월 대비 2.1% 올라 전체 물가 상승에 기여했다.

지난 7월 이후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보이면서 시차를 두고 소비자들의 지갑에도 영향을 미쳤다.

한편 연준 위원들은 지난 9월 통화정책회의 의사록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 수준에서 지속해 유지될 수 있다고 위원회가 확신할 때까지 상당 기간 긴축적인 수준에서 통화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라는 데에는 일치된 견해를 보였다.

다만, 연내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한지를 두고 엇갈린 견해를 가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