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 대륙에 '북극 한파' 덮쳐…휴교·결항에 선거 유세까지 취소

미 대륙에 ‘북극 한파’ 덮쳐…휴교·결항에 선거 유세까지 취소

spot_img

북부 평원 영하 20∼30도 예보…”곳곳 주말까지 기록적인 추위”

북미 대륙에 북극 한파가 덮쳐 곳곳에서 휴교, 항공편 결항 등 각종 활동에 차질이 잇따르고 있다.

미 기상청(NWS)은 12일 “위험할 정도로 차가운” 북극 기단이 남쪽으로 내려와 미 대륙 거의 전역에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이 기단은 이번 주말까지 세력을 유지하며 곳곳에서 기록적인 추위를 일으킬 것으로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 차가운 기단은 왕성한 제트 기류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미 대륙에서 발달한 2개의 겨울 폭풍과 결합되면서 악천후를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미 북부 평원의 기온이 이날부터 영하권으로 떨어졌고, 13일 오전에는 영하 20∼30도까지 육박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중부 평원에서도 영하 15∼30도까지 내려갈 것이라는 게 기상청의 전망이다.

NWS는 “이런 강추위에 노출되면 몇 분 안에 피부가 동상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미 중서부와 오대호 주변을 중심으로 약 3천만명이 겨울폭풍 경보 영향권 아래에 있다고 전했다.

미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이미 평년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 기온이 떨어지고 강풍이 불면서 주민들이 추위를 호소하고 있다.

아이오와주에서는 이날 대부분의 학교가 휴교했으며, 네브래스카주 링컨 공항에서는 심한 바람과 눈 탓에 모든 항공편 출발이 취소됐다. 이 지역에서는 밤새 내린 폭설로 인해 주요 고속도로도 대부분 통제됐다.

시카고에서는 악천후로 인해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면서 법원이 문을 닫았다. 이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회사 컴에드는 약 7만9천곳의 가구·기업에 전기가 끊겼다고 밝혔다.

오는 15일 첫 대선 후보 경선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를 앞둔 공화당 후보들은 눈보라와 추위로 인해 이 지역에서 일부 선거 유세 등 행사를 취소해야 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부터 조지아주, 플로리다, 미시시피주 등 동남부 지역에는 이날 토네이도가 덮칠 가능성이 예보됐다.

서북부 지역인 오리건주에는 겨울폭풍 경보가 내려졌으며, 해안 지역에는 폭설이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CNN 방송은 전날 서부 아이다호주 쇼쇼네 카운티의 오지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3명이 고립된 후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지난 10일 캘리포니아주 중부 산지에서도 유명 스키 리조트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