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뉴스국제 뉴스미중 갈등에도…중국, 미국 내 유학생 수 12년째 1위

미중 갈등에도…중국, 미국 내 유학생 수 12년째 1위

spot_img

미국과 중국 간 갈등에도 중국이 12년 연속 미국 내 유학생 수 1위 국가의 지위를 유지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전했다.

베이징 주재 미국대사관은 지난 24일 중국 유학생 유치 설명회에서 지난해 5월부터 미국이 중국 학생과 학자 15만5천여 명에게 비자를 발급했다며 “미국은 여전히 중국 학생들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전 미국에서 공부하는 중국 국적자는 연간 37만여 명이었다고 소개했다.

코로나19가 발병한 2020-2021학년도에는 32만 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이 역시도 당시 미국에 유학한 외국인 학생의 34.7%를 차지했다.

주중 미국대사관은 2주에 걸쳐 상하이, 광저우, 청두에도 유학생 유치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은 2020년 6월 코로나19를 이유로 세계적으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가 지난해 가을 학기 대면 수업 재개를 앞두고 유학생에 대한 비자 발급을 대부분 정상화했다.

다만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를 중심으로 첨단기술이나 전략적 분야 등의 중국인 대학원생에 대한 심사는 엄격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중국인 유학생 500여 명에 대해 대통령령 10043호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대통령령 10043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5월 미국의 민감한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빼내려는 중국의 시도를 저지해야 한다면서 일부 중국인 유학생과 연구자의 미국 입국을 제한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포고령이다.

중국은 이후 자국 유학생에 대한 비자 제한 철폐를 꾸준히 요구해왔다.

애런 코 홍콩중문대 교수는 SCMP에 “중국과 미국 간 정치적 긴장이 세계 대학 순위의 영향을 크게 받는 중국인 학생들의 미국 대학에 대한 인식을 바꿀 것 같지 않다”며 미국도 박사 과정 지원자에 대한 심사는 더욱 엄격하게 하더라도 학사 학위의 경우 중국인 학생들을 두 팔 벌려 환영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한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학비와 수입 측면에서 3명의 현지 학생을 보조한다는 것은 상식”이라며 “이는 미국, 영국, 호주 같은 나라의 대학 교육을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방 교육 기관들은 중국, 인도, 동남아시아의 중산층 이상 학생들의 유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