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미국 9월 집값, 전월보다 1.0%↓…석달 연속 하락

미국 9월 집값, 전월보다 1.0%↓…석달 연속 하락

미국의 집값이 석 달 연속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지수 제공업체인 ‘S&P 다우존스 인덱스’는 29일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가 9월 기준으로 전월보다 1.0%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 전환한 이후 전월 대비로 3개월 연속 집값 하락세가 이어졌다. 9월 낙폭은 8월(-1.1%)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4%,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5% 각각 하락했다.

20대 도시의 평균 집값이 모두 하락한 가운데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이상 -2.9%) 등 서부 도시들이 집값 내림세를 주도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 속도는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미국의 9월 집값은 10.6% 올라 지난 8월(12.9%)보다 오름폭이 크게 감소했다. 10대 도시의 전년 동월 대비 집값 오름폭은 9.7%로 한 자릿수대로 내려왔고, 같은 기간 20대 도시 집값은 10.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 비용 부담이 주택 수요 약화를 초래한 것이 그 원인으로 분석된다.

연초 3% 정도였던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는 지난달 7%를 돌파했다가 최근 6% 중반으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1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 금융 비용이 더 비싸지고 집을 마련하기 더 어려워졌다”며 “거시경제 환경 전망을 고려할 때 집값은 계속 약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경제 전문가들도 집값이 더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내년에는 미국의 집값이 전년 대비로도 하락세로 전환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이언 셰퍼드슨은 “주택시장이 현재 진행 중인 수요 붕괴에 적응할 때까지 집값은 훨씬 더 내려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미국 의과 대학교에 약 1조 3천억 기부의대지원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

자신 이름으로 학교 변경하지 말 것을 약속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즈롱크스에 소재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과...

유나이티드, 덴버 신축 8개 건물 ‘세계 최대 비행 훈련 센터’로 오픈, 덴버 경제에 크게 미칠 예상

하루 860명 조종사 훈련, 연간 32,000회 훈련 이벤드 가능해져' 2월 22일 Fox31에 따르면, 항공사 발표를 인용하여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성경의 애국 애족 정신

-삼일절 105주년 특별 설교 및 덴버 지역 삼일절 기념식 특강 원고- 올해는 삼일절 105주년 기념의 날이다. 이미 한국에서는...

노인의 3대 심리적 어려움은 무엇인가?

의학적, 심리적 올바른 이해와 대처 방안 요즈음 시니언들이 모이면 노인 건강이 주요 화제, 탑 화제이다. 한국사람을 위한 요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