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4,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미국 9월 집값, 전월보다 1.0%↓…석달 연속 하락

미국 9월 집값, 전월보다 1.0%↓…석달 연속 하락

미국의 집값이 석 달 연속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지수 제공업체인 ‘S&P 다우존스 인덱스’는 29일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가 9월 기준으로 전월보다 1.0%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 전환한 이후 전월 대비로 3개월 연속 집값 하락세가 이어졌다. 9월 낙폭은 8월(-1.1%)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4%,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5% 각각 하락했다.

20대 도시의 평균 집값이 모두 하락한 가운데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이상 -2.9%) 등 서부 도시들이 집값 내림세를 주도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 속도는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미국의 9월 집값은 10.6% 올라 지난 8월(12.9%)보다 오름폭이 크게 감소했다. 10대 도시의 전년 동월 대비 집값 오름폭은 9.7%로 한 자릿수대로 내려왔고, 같은 기간 20대 도시 집값은 10.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 비용 부담이 주택 수요 약화를 초래한 것이 그 원인으로 분석된다.

연초 3% 정도였던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는 지난달 7%를 돌파했다가 최근 6% 중반으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1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 금융 비용이 더 비싸지고 집을 마련하기 더 어려워졌다”며 “거시경제 환경 전망을 고려할 때 집값은 계속 약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경제 전문가들도 집값이 더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내년에는 미국의 집값이 전년 대비로도 하락세로 전환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이언 셰퍼드슨은 “주택시장이 현재 진행 중인 수요 붕괴에 적응할 때까지 집값은 훨씬 더 내려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잡지 맨스저널 ‘중년 근육 유지법’ 쓴 기자의 정체는 AI

AI 스타트업과 챗GPT 기술로 과거 기사 활용해 새 콘텐츠 생산 미국의 유명 출판사가 인공지능(AI)으로 작성한 기사를 잡지에 활용했다고 공개했다.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