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국 7월 일자리 18만여개 증가 그쳐…노동시장 열기 완화 시사

미국 7월 일자리 18만여개 증가 그쳐…노동시장 열기 완화 시사

spot_img

“여행 관련 서비스 수요 둔화”…실업률은 전월대비 0.1%P 하락한 3.5%

이지헌 특파원 = 미국 노동시장 열기가 식어가고 있음을 시사하는 고용지표가 나왔다.

4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7월 비농업 일자리는 전월 대비 18만7천개 증가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0만건)를 밑돌았다.

노동부는 7월 통계를 발표하면서 6월 고용 증가 폭을 기존 20만9천개에서 18만5천개로, 5월 증가폭을 30만6천개에서 28만1천개로 각각 수정했다.

업종별로 보면 보건의료(6만3천개), 사회복지(2만4천개), 금융활동(1만9천개), 도매업(1만8천개) 부문에서 고용 증가를 이끌었다.

반면 여가접객업에선 일자리가 1만7천개 늘어나는 데 그쳐 1분기 월평균 고용 증가 인원(6만7천개)을 크게 밑돌았다.

엘런 젠트너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여행 관련 서비스에 대한 수요 둔화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된 7월 실업률은 3.5%로 6월의 3.6%에서 소폭 하향했다.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6월과 같은 3.6%였다.

한편 앞서 고용부가 지난 1일 발표한 구인·이직보고서(JOLTS)도 고용시장 초과 수요의 둔화 지속을 뒷받침하는 결과를 나타낸 바 있다.

구인·이직보고서에 따르면 6월 민간기업 구인 건수는 958만 건으로 지난 2021년 4월(929만 건) 이후 가장 낮은 구인 규모를 기록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노동시장 과열이 인플레이션 고착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보고 고용 관련 지표를 주시하고 있다.

다만, 이번 지표만으로 연준의 통화정책 스탠스 전환을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시각도 있다.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다음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9월 19∼20일 열리는 점을 고려하면 연준은 9월 1일 발표되는 8월 고용 통계를 확인한 뒤 정책 방향을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고용 규모가 크긴 하지만 고용시장 열기가 점차 식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경제가 ‘골디락스’ 상태로 가고 있다는 전망도 더욱 힘을 얻을 전망이다.

골디락스 경제란 너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상태로, 주로 경제가 놓은 성장세를 보이면서도 물가 상승이 없는 상황을 의미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