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0월 2,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미국 7월 소매판매, 전월과 동일…휘발유 가격 하락 등 여파

미국 7월 소매판매, 전월과 동일…휘발유 가격 하락 등 여파

자동차 판매도 전월 대비 급감…인플레 부담은 여전

휘발유 가격 하락, 자동차 구매 급감 등의 여파로 미국 실물 경제의 버팀목인 소비자들의 씀씀이가 지난달에 늘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7월 소매 판매가 전월과 동일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1% 증가)에 미치지 못한 결과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급등했던 국제 유가가 안정되면서 휘발유 가격이 내려가고,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가 급감한 것이 소매 판매가 둔화한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상무부에 따르면 주유소 매출은 전월보다 1.8%, 자동차 및 부품 대리점 매출은 전월보다 1.6% 각각 떨어졌다.

대신 소비자들은 휘발유와 자동차에서 아낀 돈을 다른 곳에 지출한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와 휘발유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0.7% 증가했다고 상무부는 전했다.

특히 지난달 ‘아마존 프라임 데이’ 할인 행사에 힘입어 인터넷 판매는 전월보다 2.7% 증가했다.

최근 유가 하락 등에 힘입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살짝 꺾이기는 했지만, 미국의 소비자들이 여전히 높은 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당분간 소매 판매가 많이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휘발유 판매의 경우에도 전월보다는 줄었지만, 유가가 낮았던 전년 동월보다는 39.9% 급증해 소비자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소비는 미국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 이용객 증가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COS)은 지난 8월 한 달 동안 19만 5천364명의 승객이 공항을 이용해 작년에 비해 이용객이 1.7% 증가했으며,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한국]웹툰 ‘여신강림’ 완결한 작가 야옹이 “마지막화 떨면서 그려”

부천국제만화축제서 팬들과 만나…"작가주의 작품 아냐, 피드백서 배워가며 연재" 최근 유명 웹툰 '여신강림'을 마무리 지은 야옹이 작가가 1일 팬들과...

[한국]”부끄럽고 귀찮아” 백원짜리 잔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버스요금 1천원 내고 거스름돈 안 가져가는 학생 태반" 화폐가치 하락에 편리함 우선…"잔돈 모아 태산" 지적도

美 CDC “원숭이두창 미국에서 사라질 것 같지 않아”

"성접촉 남성들간 낮은 수준에서 무한히 퍼질 수 있어" 원숭이두창이 미국에서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미 보건당국이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