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국 집 매물 22년여만에 최소…중산층 내집마련 꿈 멀어져"

“미국 집 매물 22년여만에 최소…중산층 내집마련 꿈 멀어져”

spot_img

(연합뉴스)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2년간 집값 상승과 주택매물 감소로 미국 중산층의 내 집 마련 꿈이 멀어졌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 보도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연구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연 소득이 7만5천∼10만달러(약 9천만원∼1억2천만원)인 미국인 가구가 감당 가능한 가격에 살 만한 주택 매물 수는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 이전인 2019년 말보다 약 41만1천채 감소했다.

즉, 2019년 말엔 이 소득계층이 적당한 가격에 살 만한 주택 매물이 24가구당 1채는 있었는데, 작년 말에는 65가구당 1채로 줄어들었다.

그만큼 집값이 올라 이 소득계층의 가구가 살 만한 집이 감소했다는 의미다.

NAR는 만기 30년 주택담보대출을 받고 세금과 보험료를 포함한 주거비용에 소득의 30% 이상을 쓰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가구 소득계층별로 적당한 가격에 주택을 살 수 있는 가능성(affordability)을 계산했다.

NAR의 연구에 따르면 최상위 소득계층을 제외한 전 소득계층에서 적정 가격의 주택구매 가능성이 악화했다.

주택 매물 수가 줄어든 점이 전 소득계층에 걸쳐 주택 구매를 더 어렵게 했다. 작년 말 현재 매물로 나와 있거나 계약 중인 전체 주택 수는 91만채로, NAR이 1999년 기존주택 재고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로 가장 적었다.

팬데믹 기간 모기지 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한 데다가 안 그래도 비정상적으로 적었던 주택 공급은 더 쪼그라들었다.

주택 신축도 감소하고 잠재적인 주택 매도인들이 이사를 연기하거나 매각을 꺼렸다.

주택 매물 중 연 소득 7만5천∼10만달러인 가구가 적당한 가격에 살 수 있는 주택의 비중은 2019년 말 58%에서 작년 말 51%로 7%포인트나 감소했다.

이는 연 소득 10만∼12만5천달러(약 1억2천10만원∼1억5천13만원)인 가구의 해당 주택 비중이 같은 기간 71%에서 63%로 8%포인트 줄어든 다음으로 가장 큰 감소 폭이었다.

지역별로는 연 소득 7만∼10만달러 가구가 적정 가격에 살 만한 주택이 가장 부족한 상위 6개 대도시 가운데 5개 도시가 캘리포니아주에 있었다.

이는 팬데믹 기간 캘리포니아주 해안 도시에서 내륙 지방으로 이주가 많았던 요인이 됐다고 WSJ은 설명했다.

퓨리서치센터는 작년 소득 자료를 바탕으로 2인 가구 기준 연 소득이 4만3천399∼13만198달러(약 5천212만원∼1억5천637만원)인 가구를 중산층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