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국 의과 대학교에 약 1조 3천억 기부의대지원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

미국 의과 대학교에 약 1조 3천억 기부의대지원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

spot_img

자신 이름으로 학교 변경하지 말 것을 약속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즈롱크스에 소재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과 대학교(Albert Einstein College of Medicine)에 전직 교수인 루스 고테스만(93·여)가 예전에 재적했던 이 대학교에 10억 달러(약 1조3315억원)의 기부금을 헌납하여 모든 학생이 등록금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 기부의 액수는 현재까지 미국 의과 대학은 물론이고 교육기관 전체를 통틀어 이뤄진 기부 중 가장 큰 규모이다.이 대학 등록금은 연간 5만9000달러(약 7800만원)를 넘는다. 이런 부담 때문에 학생들 약 50%가 졸업하는 데 20만 달러(약 2억6000만원) 이상의 빚을 지게 된다.이러한 의과 대학생들의 경제적 고민을 덜어주고, 또한 아무런 빚도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의사생활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기부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경제적 어려움으로 의대에 진학할 생각조차 못 하는 다른 학생들에게도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그는 이번 기부금에 자신의 이름을 내걸지 말라며, 아인슈타인 의대의 이름을 바꾸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1955년 개교한 이 대학은 ‘상대성 이론’을 만든 아인슈타인의 이름을 쓰고 있다. 아인슈타인 의대는 미국에서 학비를 없앤 2번째 의대로 알려졌다. 2018년 뉴욕대 의대가 무료 수업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지원자가 급증했다.

고테스만 여사가 기부한 재산은 2022년 9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남편 데이비드 고테스만에게서 상속받은 것이다. 데이비드 고테스만은 평소에 친분이 두터웠던 것’투자의 달인’ 워런 버핏이 세운 복합기업 버크셔 해서웨이에 투자해 자산을 늘렸다.
고테스만 여사는 평소에 남편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엇이든 하라’고 했다” 회상하면서 “남편이 나도 모르게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을 남겼다”고 했다.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