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26,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미국, 멕시코 거물급 마약사범 수배…"포상금 67억원"

미국, 멕시코 거물급 마약사범 수배…”포상금 67억원”

국무부 “헤로인·코카인 유통조직 수장…펜타닐도 밀반입”

미국 정부가 멕시코의 거물급 마약사범 체포를 위해 거액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미국 국무부는 17일 보도자료를 내 “멕시코 국적의 수배범 헤수스 곤살레스 페뉴엘라스의 체포 또는 유죄 판결을 끌어낼 수 있는 정보에 대해 최대 500만 달러(67억원 상당·1달러=1천346.50원)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멕시코 현지에서는 ‘추이 곤살레스’라고 불린다.

추이 곤살레스는 마리화나, 헤로인, 코카인 등을 유통하거나 생산하는 조직을 이끌고 있다고 미 국무부는 밝혔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주요 근절 마약으로 꼽는 마약 펜타닐 알약(M-30)의 밀반입과 판매에도 관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추이 곤살레스가 마약밀매 등 혐의로 콜로라도와 캘리포니아 남부 등 2개 법원에 기소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는 마약 근절을 위해 국무부 산하 국제마약사법집행국 내 ‘마약 포상금 프로그램'(NRP)을 1986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미 국무부 설명에 따르면 NRP와 초국가 조직범죄 포상금 프로그램(TOCRP)은 90명 이상의 중범죄자와 마약 밀매업자 적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금까지 체포와 유죄 판결로 이어진 정보 제공자에게 지급된 포상금 규모는 1억7천만 달러(2천290억원 상당)에 달한다.

딱 정해진 기준은 없지만, 미국 정부는 대체로 마약밀매·범죄 조직 수괴를 비롯한 위험한 범죄자에 대해 500만 달러 안팎의 포상금을 내걸고 있다.

앞서 멕시코의 마약왕,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 탈옥 사건 당시에도 같은 금액이 책정됐고, 미국 마약단속국(DEAM) 요원 살해 사건을 지시한 악명 높은 마약조직 두목, 라파엘 카로 킨테로 잠적 사건 때에도 체포 등 정보제공 보상액은 500만 달러로 발표된 바 있다. 킨테로에 대한 포상금은 나중에 2천만 달러까지 올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최근 주택시장 동향: 상승하는 주택가격과 모기지 금리로 인해 구매 심리 위축

봄시즌이 다가오면서 새로운 주택 매물이 시장에 나오고 있지만, 고집스럽게 높은 모기지 이자율로 인해 모기지 신청과 계약 진행 중인 판매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어린이와 임산부를 위한 치과 치료 혜택, ‘CHP+’ 프로그램 안내

치아 관련 진단에서 수술까지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 제공 콜로라도 주는 어린이와 임산부에게 더 나은 치과 건강 관리를 제공하기...

‘2024 볼더 국제 영화제’… 영화 애호가들을 위한 꿈의 무대

매년 세계 각국의 영화와 영화 제작자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볼더 국제 영화제(Bould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하여 2024년 2월 29일부터 3월...

“별이 빛나는 밤에…” 천문학 투어 가이드

'천문학 투어'로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자 별이 빛나는 밤하늘 아래의 경험은 종종 낭만적이고 기억에 남는 시간을 선사한다. 나아가 우주와 천문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