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4,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미국인 52% "내년 경제 더 나빠질 것"…지지정당 따라 극과극

미국인 52% “내년 경제 더 나빠질 것”…지지정당 따라 극과극

WSJ 조사…공화 지지자 83% “내년 경제악화”, 민주는 22%
‘금리인상’ 연준에 대한 평가 ‘부정적’ 40%·’긍정적’ 36%

미국인 과반이 내년 경제에 대해 비관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전망에 관한 견해는 지지 정당에 따라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년에 미국 경제가 어떻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물음에 52%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반면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25%에 그쳤다.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8%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3∼7일 미 전역의 등록 유권자 1천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2.5%포인트다.

‘경제 비관론’은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가장 강했다고 WSJ은 전했다. 공화당 지지자의 83%가 내년 경제 악화를 예상했으나, 경제가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민주당 지지자는 22%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를 수행한 민주당 여론조사 전문가 존 앤절로니는 “미국인들의 경제 진단이 당파적으로 갈라졌다”며 “만약 공화당 대통령이었다면 반대의 결과가 나왔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연령대로 보면 젊은 유권자들이 경제에 대해 더욱 비관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18∼34세 응답자 10명 중 6명이 내년 경제 악화를 예상했으나,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는 42%만이 경제 악화를 내다봤다.

‘미국 경제의 힘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물음에는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67%)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32%)보다 두 배 이상 많았고, ‘미국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문항에도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65%)고 평가한 응답자가 3분의 2에 가까웠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공격적인 금리인상에 나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대해서는 부정 평가(40%)가 긍정 평가(36%)보다 많았다.

설문에 응한 전직 보이스카우트 임원 데이비드 레니(61)는 WSJ에 “경기침체로 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꽤 커다란 침체일 수 있다”라며 “금리가 하늘로 치솟으면서 우리 모두를 쓰러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잡지 맨스저널 ‘중년 근육 유지법’ 쓴 기자의 정체는 AI

AI 스타트업과 챗GPT 기술로 과거 기사 활용해 새 콘텐츠 생산 미국의 유명 출판사가 인공지능(AI)으로 작성한 기사를 잡지에 활용했다고 공개했다.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