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월 27,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미국인 연말 망친 사우스웨스트항공 "30일부터 운항 정상화"

미국인 연말 망친 사우스웨스트항공 “30일부터 운항 정상화”

바이든 비판에 교통부 조사도 직면…회사측 “아무리 사과해도 불충분”

초유의 결항 사태로 미국의 성탄절과 연말 휴가철을 망친 사우스웨스트항공이 30일(현지시간)부터 운항을 거의 정상화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우스웨스트는 이날 성명을 내고 “고객과 직원, 그리고 이번 운항 차질로 피해를 본 모든 사람에게 아무리 사과해도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다음날부터는 차질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거의 미 전역을 강타한 겨울폭풍의 여파로 대부분의 항공사가 크리스마스 연휴 직전부터 대규모 결항과 지연을 피하지 못했으나, 전체 운항 편수의 절반 이상을 며칠째 대량 취소한 곳은 사우스웨스트가 유일하다.

이 항공사는 크리스마스 이후인 이번 주 들어서도 매일 2천 편이 넘는 항공편(60% 이상)을 취소하고 있다. 항공정보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사우스웨스트는 이날도 오후 3시 현재 전체 운항 편수의 58%인 2천300편 이상을 취소했다.

그러나 30일 출발 예정이었지만 취소가 확정된 사우스웨스트 항공편은 39편으로 일주일 만에 거의 정상 수준에 가까워졌다.

저비용항공사(LCC)의 선구자인 사우스웨스트는 겨울폭풍 발생지에 가까운 미 중서부에서 많은 항공편을 운항하는 데다 낙후한 승무원 배치 시스템과 다른 항공사들과 다른 노선 운영 탓에 더 큰 문제를 겪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이에 미 교통부는 사우스웨스트의 결항·지연 비율이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조사 방침을 밝혔고,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항공사들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도 전날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날씨 때문에 벌어진 문제라고 말할 시기는 지났다”며 이번 사태가 “시스템 실패”라고 비판했다.

한편, 사우스웨스트는 지난 22일부터 거의 1만6천 편의 운항이 취소된 데 대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형태로 배상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거침없는 국제 금값…온스당 2천 달러 고지·최고가에 근접중

미국 국채 매력 줄고 달러 가치 떨어지면서 금 투자 수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제 금값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나이 속여 美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