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2,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국서 한인에 인종차별 폭언…"김정은과 동성애 했냐" 횡설수설

미국서 한인에 인종차별 폭언…”김정은과 동성애 했냐” 횡설수설

spot_img

사건 동영상 확산 뒤 경찰 수사…40세 남성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한국인 2명이 인종차별적인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일간 뉴욕포스트 등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린 개브리엘 김씨 등 2명은 지난 24일 캘리포니아 샌 라몬의 한 햄버거 체인점에서 식사를 하면서 브이로그에 올릴 영상을 촬영하던 중 한 남성의 언어폭력에 시달려야 했다.

그는 김씨 일행이 식당에서 촬영하는 것에 대해 시비를 걸면서 접근해선 “당신들은 이상한 동성애자들이다. 북한의 김정은과 동성애를 해 봤느냐”라는 등의 맥락 없는 폭언을 했다.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다시 이들에게 찾아온 이 남성은 이들의 얼굴에 침을 뱉겠다거나 나중에 바깥에서 보자는 등의 위협도 늘어놨다. 이 때문에 김씨 등은 식당 직원들이 문을 닫고 주차된 차량까지 같이 가줄 때까지 기다렸다.

이 남성의 인종차별적인 폭언은 김씨 일행이 켜놓고 있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들은 문제의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인터넷에 공유했고, 사건을 인지한 경찰은 피해자를 접촉해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보도자료를 내고 콜로라도주 덴버시 주민인 조던 더글러스 크라(40)를 증오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가 아무 이유 없이 피해자들에 접근해 동성애를 혐오하고 인종을 차별하는 발언을 해 피해자들에게 생명 위협을 느끼게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우리 지역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이 안전하고 환영받는다고 느끼도록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모든 사람이 생활하고 일하고 방문할 수 있는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증오범죄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신속하고 부지런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역 언론과 인터뷰에서 “당시 그런 일을 겪고 나선 다소 충격을 받았지만 지금은 둘 다 무사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패스트푸드점을 방문한 한인들이 인종차별적 언어폭력을 당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 라몬시의 경찰이 낸 보도자료로 지난 26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덴버시 주민인 40세 남성을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했다는 내용이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