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미국도 '거래 절벽'…주택매매, 역대 최장 10개월 연속 감소

미국도 ‘거래 절벽’…주택매매, 역대 최장 10개월 연속 감소

spot_img

집값 5개월 연속 하락…전년대비 오름폭 3.5%로 2년만에 최저

미국도 부동산 시장의 거래 절벽이 심화하는 추세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1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7.7% 감소한 409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월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해 지난 1999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장기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매매 건수는 2020년 5월 이후 최저치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초기 전면 봉쇄 기간을 제외하면 2010년 11월 이후 12년 만에 가장 적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420만 건)도 상당폭 하회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1월 매매 건수는 35.4% 급감했다.

미국의 집값은 지난 6월 역대 최고점(41만3천800달러)을 찍은 뒤 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11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37만700달러(약 4억7천746만원)로 10월(37만8천800달러)보다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3.5% 상승했지만, 이는 지난 2020년 이후 가장 낮은 상승 폭이다. 전년 대비 집값 상승률은 지난 5월까지만 해도 15%에 이르렀으나, 7월 이후 한 자릿수대로 내려오는 등 꾸준히 그 폭을 줄이고 있다.

최근 미국의 주택시장 침체는 올해 상반기까지 지나치게 오른 집값 부담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으로 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11월 주거용 부동산 시장이 2020년 코로나19 경제 봉쇄 기간과 비슷하게 얼어붙었다”면서 “급격한 모기지 금리 상승이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기존주택 거래는 미 전체 주택시장 거래량의 90%를 차지한다. 나머지 10%가 신규주택 거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