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9, 2024
Home뉴스국제 뉴스뮌헨·취리히 등 폭설에 교통 마비·정전…영국도 영하권 추위

뮌헨·취리히 등 폭설에 교통 마비·정전…영국도 영하권 추위

spot_img

바이에른 뮌헨전 등 스포츠 경기 취소

독일 남부와 스위스, 체코 등 유럽 중부 지역이 폭설로 인해 교통이 마비되고 정전이 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뮌헨 공항은 폭설로 전날 밤 폐쇄됐으며 일요일 오전 6시까지는 운영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뮌헨 공항에는 이날 760편이 운항 예정이었다.

그 여파로 프랑크푸르트 공항이 수요가 몰려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스위스 취리히 공항에서도 눈 때문에 항공편 출발 22편, 도착 21편이 취소됐고, 오스트리아 서부 인스브루크 공항에서도 항공편 운항이 상당히 제한됐다.

독일 철도 DB는 뮌헨, 잘츠부르크, 취리히 등을 잇는 기차 편이 취소되는 등 주말 내내 운행에 심각한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눈 무게를 못 이긴 나무들이 쓰러지면서 전선을 건드려 바이에른 지역 수천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가 안전 우려로 폐쇄되면서 FC 바이에른 뮌헨과 우니온 베를린의 분데스리가 축구 경기도 취소됐다.

체코에선 프라하를 아우르는 지역이 많은 눈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됐으며 앞으로 그만큼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고속도로 등에 교통사고가 발생해 정체 구간이 20㎞에 달했고, 기차 등은 취소, 지연됐으며 1만5천 가구가 정전을 겪었다.

오스트리아 서부 티롤 지역 등에선 밤새 눈이 50㎝ 내리자 산사태 경보를 두 번째로 높은 단계로 발령했다.

영국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공항이 예상보다 많은 눈이 내려 이날 몇시간 문을 닫았다가 오전 10시에 다시 열었다.

영국 전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갔고 일부 지역은 영하 10도까지 떨어졌다.

기상청은 잉글랜드 북서부 등지에 눈과 얼음 관련 황색 기상 경보를 내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축구팀은 이날 항공편 취소로 인해 뉴캐슬까지 버스를 타고 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