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무더위속 시동 꺼진 차 안에 방치돼 숨진 美경찰견들…경찰 뭇매

무더위속 시동 꺼진 차 안에 방치돼 숨진 美경찰견들…경찰 뭇매

spot_img

일주일새 텍사스·조지아주에서 관련 사고 잇따라

임미나 특파원 = 미국에서 경찰 업무를 돕는 임무를 수행하는 경찰견(K-9)들이 차 안에 방치돼 숨지는 사고가 일주일 새 잇따라 경찰이 비판받고 있다.

14일 텍사스주 휴스턴 경찰국에 따르면 휴스턴 경찰서에서 1년 반 동안 일해온 ‘에런’이란 이름의 4세 경찰견이 지난 12일 더위로 인한 탈진으로 숨졌다.

경찰은 당시 시동이 꺼진 순찰차 안에서 에런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경찰견이 업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을 때 차 안에 남겨두는 것은 일반적이고 필요한 관행”이라며 “하지만 동물이 안에 머무는 한 에어컨은 켜져 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견을 태우는 순찰차에는 비상 상황에 대비해 보완 시스템이 마련돼 있지만,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어떤 이유로든 차의 시동이 꺼지면 담당자에게 고지되고, 차의 경적을 울리고, 냉각 팬을 켜게 돼 있다”며 “하지만 이런 시스템도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이 사건을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내용을 알린 휴스턴 경찰국의 트위터 계정에는 “끔찍하다”, “차 시동이 어떻게 저절로 꺼지나”, “책임 있는 사람은 모두 해임돼야 한다”는 등 경찰의 안이한 대응을 비난하는 댓글이 빗발쳤다.

순찰차 안에서 경찰견이 숨지는 사고는 지난 5일에도 있었다. 당시에도 조지아주의 콥 카운티 경찰국에서 일하던 ‘체이스’란 이름의 경찰견이 시동이 꺼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경찰견의 사망도 더위로 인한 것으로 판명됐다.

콥 카운티 경찰국은 조사 결과 해당 순찰차에 여러 차례 고장이 있었다면서 “끔찍한 사건”이라고 자인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