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멕시코 국경도 막는다, 미국 “사실상 봉쇄”

멕시코 국경도 막는다, 미국 “사실상 봉쇄”

연방정부는 COVID-19 위기가 커지자 캐나다에 이어 멕시코 쪽 국경도 막기로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0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국과 멕시코는 필수적이지 않은 국경
이동을 제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물자 수송은 계속된다고 했다. 무역을 빼면
사람들의 이동은 막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18일 캐나다와의 국경에서 30일 동안
필수적이지 않은 이동을 막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캐나다, 멕시코와의
국경 이동통제는 21일부터 시행된다.


곳곳에 주민 이동통제령이 내려지고 남북의 국경까지 막히면서 미국은 사실상 봉쇄된 것이나
다름없다. 그동안 외국에서 오는 사람들의 입국을 막는 데 주력했던 연방정부는 19일에는
자국민들에게 내리는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4단계 ‘여행금지’로 격상하고, 적용 대상국가를
‘전 세계’로 확대했다. 여행경보는 강제력이 없지만 미국 밖으로 나갔다가 귀국하기가
힘들어질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모든 국민에게 여행금지령이 내려진 것과 마찬가지다.


국무부는 이 경보를 발령하면서 “해외여행을 선택한다면 무기한 미국 밖에 머물러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연방정부는 이미 중국, 한국과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28개 국가를
거쳐온 이들의 입국을 금지시켰고 전 세계 대부분 국가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정규
비자발급 업무를 중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고집하는 한편 ‘미국
봉쇄’라는 말을 듣지 않으려 애쓰고 있으나, 사실상 미국의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 국경은
모두 막힌 셈이 됐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