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25,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머스크 인수앞둔 트위터 직원들 '엑소더스'…3개월간 530명 떠나

머스크 인수앞둔 트위터 직원들 ‘엑소더스’…3개월간 530명 떠나

spot_img

이전 3개월보다 60% 늘어…올해 1월 이후 1천100명 넘게 퇴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인수를 앞두고 트위터 직원들이 대거 회사를 떠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미국 기업 전문 싱크탱크 ‘펑크&핀스트라이프'(Punks&Pinstripes)가 구인·구직 웹사이트 링크드인(LinkedIn) 데이터를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트위터 직원 530명이 회사를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이전 3개월간 회사를 떠난 직원 숫자보다 60% 증가한 것이다. 특히, 머스크 인수 가능성이 더 높아진 이번 달에만 50명이 회사를 떠났다.

올해 1월 당시 트위터 직원은 총 7천500명으로, 머스크가 지난 1월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한 이후 회사를 떠난 직원은 1천100명이 넘는다.

이처럼 트위터 직원들이 대거 회사를 떠난 것은 그동안 머스크 인수를 둘러싼 소송과 함께 머스크 인수 후 불어닥칠 고용 불안정성 때문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는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하면 대량 감원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지난 20일(현지시간) 보도한 바 있다.

머스크가 트위터 투자자 등에게 제출한 서류에서 트위터를 인수한 뒤 트위터 인력 5천500명가량을 감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이는 현재 트위터 인력 7천500명의 75%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 같은 규모의 대량 감원을 실행하면 트위터 직원은 겨우 2천 명 정도만 남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3개월간 회사를 그만둔 직원 중 약 30%는 구글이나 메타 등으로 옮겨간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일부는 스냅이나 틱톡 등 다른 소셜 미디어 업체로 이직했다.

라킨 펑크&핀스트라이프 CEO는 “머스크와 트위터의 싸움에 따른 불확실성이 최고 인재들을 다른 소셜 미디어 플랫폼으로 옮겨가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 자금을 빌려주기로 한 대출 은행들에 오는 28일까지 트위터 인수 계약을 완료할 것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