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Home뉴스국제 뉴스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 삼성전자 북미 임원 영입될 듯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 삼성전자 북미 임원 영입될 듯

spot_img

확정시 대외업무 총괄…미국 정부·정치권 대응 강화 차원 풀이

 (연합뉴스)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가 삼성전자 북미 지역 대외 업무를 총괄하는 임원으로 영입될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유튜브 아시아태평양지역 정책 총괄을 맡고 있는 리퍼트 전 대사는 삼성전자로 옮기기로 하고 최종 조율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퍼트 전 대사는 삼성전자 북미 대관 및 홍보 등 대외 업무를 총괄하는 부사장직을 맡게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는 데이빗 스틸 전 부사장이 지난해 상반기까지 맡다가 물러난 자리다.

리퍼트 전 대사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상원 의원이던 2005년 당시 보좌관을 지냈고 오바마 정부 때는 국방부 아태 담당 차관보, 국방장관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14년 10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주한 미국대사를 지냈다. 대사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미국 보잉,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유튜브 등에서 대관 및 정책 관련 업무를 해왔다.

리퍼트 전 대사는 주한 미국대사 재임 당시와 이후에도 한국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나타낸 인물로 유명하다. 2015년 3월 강연회에서 흉기 피습을 당해 얼굴 부상을 입었을 당시에도 의연하게 대처하면서 한미동맹의 상징 구호인 “같이 갑시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업계에서는 미중 패권경쟁, 공급망 재편 등에 글로벌 산업 환경이 엄중해지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미국 정부·정치권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리퍼트 전 대사를 영입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정부는 지난해 삼성전자 등 반도체 기업들에 반도체 관련 정보를 담은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미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20조원(약 170억 달러)을 투자해 파운드리 2공장을 짓기로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