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C
Denver
토요일, 10월 24, 2020
Home 뉴스 건강 뉴스 마스크착용 의무령 세번째 연장...보건당국 독감 예방주사 접종 촉구

마스크착용 의무령 세번째 연장…보건당국 독감 예방주사 접종 촉구

제러드 폴리스 주지사는 주 전체에 내려진 마스크착용 의무명령을 한 달 더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7월 초부터 시행되고 있는 의무명령은 10월 12일 만료 예정이었지만 11월 초까지 30일 세번째로 다시 연장된다.

주지사는 최근 몇 주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률이 다시 증가세를 보이는 것에 우려를 표시하며, 마스크 착용과 같은 예방책은 우리에게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콜로라도 보건당국은 호흡기 질환인 코로나바이러스와 독감이 동시에 감염된다면 심각한 합병증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하며, 하루 빨리 독감 예방주사를 맞을 것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에서 독감으로 2018년부터 2019년까지는 약 3만4천 명이 사망했다. 독감은 매년 11월경부터 다음 해 2월까지 기승을 부린다.보건국 통계에 따르면 작년 독감 시즌 동안 콜로라도에서 독감과 폐렴으로 3,500명 이상이 병원에 입원했으며, 400명 이상 사망자를 기록했다.

작년 콜로라도 주민 전체 중 성인은 50%, 어린이는 70%만이 독감 예방주사를 맞았다. 독감 예방접종은 대부분의 의료보험 소지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보험이 없으면 보통 40~70달러가량 비용이 소요된다.

미국에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망자 21만 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독감까지 유행할 경우 2차 팬데믹의 재앙까지 우려되고 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오로라시, 덴버시에 이어 음식 배달 서비스 앱 수수료 낮추는 안건 추진

“배달비 너무 비싸 음식 주문 포기한 적 많아” 소비자들이 스마트 폰을 통한 몇 번의 터치로 패스트푸드 체인부터 유명...

일주일새 또 대형 산불···로키산국립공원 폐쇄 긴급대피령 발동

지난 10월 14일 수요일 한인들이 자주 찾는 그랜비호수 서쪽에서 이스트 트러블섬 화재(East Troublesome Fire)가 발생해 170,163에이커에 피해를 주며 콜로라도 역사상 두번째 큰...

ICE, 콜로라도 불체자 25명 체포

연방 이민단속국(ICE)은 덴버, 뉴욕, 시애틀, 필라델피아, 볼티모어, 워싱턴DC 등 이민자 보호 도시를 대상으로 10월 3일부터 9일까지 1주일 동안 불체자 체포 작전을 펼쳐...

2020 대선, 콜로라도 포함 미국 사전투표 열기 폭발

11월 3일 대선을 2주 앞두고 조기투표와 우편투표 등 미국 전체 사전투표자가 19일 기준 3,000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 대선 전체 투표자 1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