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마르티가노美 의원들, 노르망디작전 80주년 기념해 현장서 '낙하산 점프'

마르티가노美 의원들, 노르망디작전 80주년 기념해 현장서 ‘낙하산 점프’

spot_img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미국 연방 하원의원 8명이 2차 세계대전의 분수령이었던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7일(현지시간) 프랑스 노르망디 상공에서 낙하산 점프를 선보였다.

모두 참전용사 출신인 이들 의원은 80년 전 미군 낙하산부대 소속 부대원들이 이용했던 항공기와 같은 기종의 오래된 항공기에 올라 점프해 눈길을 끌었다.

8일 ABC방송에 따르면 제이슨 크로(민주당·콜로라도) 의원과 마이클 왈츠(공화·플로리다) 의원이 이끄는 미국 하원의원 8명이 전날 오전 프랑스 노르망디 해변 상공에서 80년 전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여했던 미군들을 기리기 위해 낙하산 점프를 했다.

노르망디 상륙작전 때 핵심적 역할을 했던 2개의 미군 부대에서 군 생활을 했던, 육군 특수부대원 출신인 크로 의원은 “80년이란 시간을 넘어서 같은 지역에서 이뤄진 오늘 낙하산 점프에 참여한 것은 매우 각별한 경험이었다”면서 “그들(노르망디 상륙작전 참전용사)의 봉사와 희생을 기리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낙하산 점프 전 ABC뉴스 제이 오브라이언과의 인터뷰에서 이날 낙하산 점프는 “공동의 명분과 목적 아래 함께 모이고 단결할 때 미국은 최고라는 걸 기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ABC는 전했다.

왈츠 의원도 “이번 80주년 행사는 2차대전 참전용사들과 함께하는 마지막 중요한 기념행사가 될 것이다. 가장 젊은 참전용사는 96세, 가장 나이 든 참전용사는 107세”라면서 “우리는 그들을 기리고, 그들의 희생과 영웅담이 영원히 살아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린베레(미 특수부대) 출신 첫 연방의원인 그는 그러면서 “미국인들은 의원들이 초당적으로 함께 하는 것을 볼 필요가 있다”면서 “더 많은 참전용사를 의회로 보내는 것이 국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만약 우리가 같은 탱크, 같은 배, 같은 항공기안에 있었다면 참전용사로서, 미국인으로서, 우리는 기꺼이 함께 죽으려 했을 것이며, 소매를 걷어붙이고 일을 해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