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Home뉴스콜로라도 뉴스"뜬장서 웅담 채취당하던 한국 반달곰 22마리, 콜로라도서 행복찾아"

“뜬장서 웅담 채취당하던 한국 반달곰 22마리, 콜로라도서 행복찾아”

spot_img

(연합뉴스) 한국 곰 농장의 뜬장에 갇힌 채 웅담을 채취당하다 구출돼 미국에 정착한 반달가슴곰 22마리의 사연이 미국 언론에 보도됐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29일 한국 반달곰 22마리가 곰 사육 농장에서 구출돼 지난 3월 도미, 콜로라도의 한 동물 보호소에 자리잡아 동물다운 삶을 살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는 곰 쓸개와 즙이 인후통이나 암, 최근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이르기까지 각종 질병의 치료제로 여겨져 팔리고 있다고 WP는 보도했다.

WP는 곰들이 한국 농장에서 발이 땅에 닿지 않는 철창인 뜬장에 갇힌 채 농작물이나 곡식 또는 과일 대신 개 사료를 먹으면서 지냈다고 설명했다.

콜로라도 남동부에 있는 ‘야생동물의 안식처'(WAS)를 운영하는 팻 크레그 사무국장은 “이 곰들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끔찍한 상황에 놓여 있었다”고 말했다.

비영리단체인 WAS는 지난 3월 중순 한국의 동물자유연대(KAWA)와 손잡고 자체 예산과 기부금 약 20만 달러(약 2억4천800만원)를 마련해 전세기로 이 곰들을 데려왔다.

크레그 국장은 “이들이 처음 풀밭에 발을 딛고서 마음껏 뛰노는 것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WP는 곰들이 WAS가 제공하는 이탈리아 음식인 라자냐도 맛나게 먹는다고 덧붙였다.

크레그 국장은 42년 전인 1980년부터 버림받았거나 학대받는 곰, 사자, 호랑이, 늑대 등을 이곳 피난처로 데려다 키우고 있으며, 4년 전 이곳 면적을 9천700에이커(4천만㎡)나 늘렸다.

그는 “지금 이 곰들은 매우 행복하다”며 “243에이커(100만㎡)에 이르는 넓은 숲을 제 마음대로 쏘다니고 물에서 놀면서 여느 곰들처럼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은 그동안 제대로 먹지 못해 몸무게가 68∼90㎏에 불과하고 몸집도 그 연령대의 다른 곰들과 비교해 절반 정도라고 크레그 국장은 전했다.

그는 “한국에는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는 야생동물이 더 많다”면서 “아직도 최대 200마리에 이르는 흑곰들이 우리에 갇혀 있고 이들 모두를 구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