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되살아나나 싶었는데…'킹달러'에 흔들리는 美 제조업

되살아나나 싶었는데…’킹달러’에 흔들리는 美 제조업

spot_img

외국시장 가격경쟁력 악화…환차손 탓에 수익 감소 효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달러의 강세가 계속되면서 미국 제조업체들이 위기에 직면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달러화의 강세가 부활 조짐을 보이는 미국 제조업체들의 경쟁력을 저하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달러가 유로화나 엔화, 영국 파운드화 등 기축통화뿐 아니라 다른 국가들의 통화보다 가치가 크게 오르면서 미국 제조업체들은 수출이 불리해졌고, 외국 공장에서 생산한 상품을 판 수익을 미국으로 들여올 때도 환차손에 노출됐다는 것이다.

미국의 가정용 전자기기 제조업체인 월풀의 경우 2분기 유럽과 중동·아프리카의 매출이 1년 전과 비교해 19% 감소했다.

매출의 절반 이상을 유럽과 중동에서 올리는 미국 조지아주(州)의 농업 기기 생산업체 애그코의 경우 올해 상반기에 강달러로 인한 환차손 탓에 매출의 8.5%가 사라졌다.

이에 따라 애그코의 상반기 전체 매출도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3.1% 감소했다.

전 세계적인 경기둔화 현상 탓에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고 있는 상황에서 달러화의 강세가 미국 제조업체의 어려움을 증폭시키고 있다는 이야기다.

금융투자업체인 RBC 캐피털 마켓은 최근 미국의 대표적인 제조업체인 3M의 경우 해외 매출이 5.1%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또한 미국의 냉난방기기 제조업체 캐리어는 3.4%, 제너럴 일렉트릭(GE)은 2%의 해외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는 것이 RBC 캐피털 마켓의 분석이다.

외국시장뿐 아니라 미국 시장에서도 미국 제조업체가 불리하게 됐다.

강달러 효과로 외국에서 생산한 수입품의 가격 경쟁력이 강화됐기 때문이다.

미국 제조업체들의 이익단체인 ‘리쇼어링 이니셔티브’의 해리 모저 대표는 강달러 현상으로 수입품이 더 잘 팔리게 된다면 미국 제조업체들의 국내 투자가 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모저 대표는 “달러 강세는 미국 제조업체들의 힘을 약화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